bar_progress

진중권 "넋 놓고 있는 게 애국"…황교안 "그럴 수 없어"

최종수정 2021.04.21 15:08 기사입력 2021.04.21 15:08

댓글쓰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넋 놓고 있는 게 애국"이라고 말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21일 "넋 놓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진 전 교수의 고언 잘 봤다. 감사드리고 경청하겠다. 나라를 위하는 마음은 저와 교수님이 다르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도처에 고통받는 이웃이 너무 많다. 이런 분들께 미래에 대한 작은 희망이라도 드렸으면 하는 것이 제 소망"이라며 "어려움을 말하는 분들 중 제가 가장 마음 쓰이는 분들이 우리 청년들"이라고 했다.


이어 "공정'을 애타게 바랐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그런 소망은 사치일 뿐"이라며 "취업난과 주거 문제는 청년 개인의 노력만으로 극복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캠퍼스의 낭만 대신 스펙 쌓기와 아르바이트를 택한 젊음이 너무 많다"라며 "노동 소득으로 '내 집 마련' 하기는 이제 불가능에 가까워졌다. 이는 분명히 사회의 배반"이라고 꼬집었다.

황 전 대표는 "주식투자와 코인 광풍 앞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내서 투자)하는 모습을 보며 경쟁사회 안에서 버텨내는 삶의 방식 앞에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라며 "확산되는 '청년 고독사' 소식까지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분들을 외면하고 '넋 놓고 있음'을 애국으로 알며 지낼 자신이 없다"라며 "제가 선배들로부터 받은 것에 비할 수 없지만, 어떻게라도 후대 청년들에게 내리 갚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황 전 대표는 지난 19일 MBN '판도라'에 출연해 정계 복귀 관련 질문에 "앞으로 우리나라가 어떻게 가야 할 건지 미래 비전을 구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 (우리나라가) 분열의 시기로 가고 있지 않나. 이래선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어떤 형태로든 나라와 국민, 민생을 챙기기 위해 역할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저 넋 놓고 있는 것만으로도 애국할 수 있는 사람이 그 말고 또 있나"라고 직격했다.


이어 "왜 그 특권을 굳이 마다하려고 하시는지"라고 지적하며 황 전 대표의 행보를 비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