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아, 상품성 개선된 '더 뉴 K3' 출시…1738만원 부터

최종수정 2021.04.20 10:44 기사입력 2021.04.20 10:44

댓글쓰기

형 K5 닮은 꼴…운전자 안전·편의사양 대거 탑재

기아, 상품성 개선된 '더 뉴 K3' 출시…1738만원 부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기아 가 20일 준중형 세단 ‘더 뉴 K3’를 공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 는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의 한 카페에서 더 뉴 K3 실차를 공개했다. 더 뉴 K3는 기아 가 지난 2018년 이후 3년만에 내놓은 상품성 개선 모델이다.


K3는 국내 시장에서 아반떼와 함께 준중형 세단시장을 양분하는 모델이나, 지난해 아반떼 7세대 출시 이후 판매량이 주춤해 진 바 있다. 실제 지난 1분기 K3 판매량은 약 4500대로 아반떼(약 2만대)에 크게 못 미쳤다.

이날 첫 실물을 첫 공개한 더 뉴 K3는 보다 날렵하고 세련된 외관이 특징이었다. 전면엔 슬림한 LED전조등과 라디에이터 그리를 연결해 와이드한 이미지를 연출했고, 속도감을 형상화 한 주간주행등과 전투기 날개를 연상시키는 범퍼 하단부가 눈에 띄었다. GT모델은 전면에 적색으로 포인트를 준 라디에이터 그릴과 범퍼 하단부를 새롭게 적용, 역동적인 이미지를 한 층 강화했다.


차량 내부 인테리어도 진일보했다. 실내엔 10.25인치 대화면 유보(UVO) 내비게이션과 10.25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를 탑재,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임과 동시에 하이테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더 뉴 K3엔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도 탑재됐다.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안전 하차 경고(SEW),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이 추가됐다.

더 뉴 K3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1.6 가솔린 모델의 경우 트렌디 1738만원, 프레스티지 1958만원, 노블레스 2238만원, 시그니처 2425만원이고, GT 모델은 시그니처 2582만원이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