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이나타운 아니다" 최문순 해명에도…'한중문화타운' 반대 靑 청원 60만명 동의

최종수정 2021.04.20 07:46 기사입력 2021.04.20 07:46

댓글쓰기

"중국 자본, 기업 한국 땅에 발 디뎌선 안돼"
20일 오전 기준 61만명 이상 동의
최 지사 "우리 전통문화 자랑하는 목적" 해명

최문순 강원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강원 춘천·홍천 일대에 조성되고 있는 이른바 '한중문화타운'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이 시설의 건설 사업을 중단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60만건 넘는 동의를 받았다. 논란이 커지자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나서 "차이나타운이 아니다"라며 해명했다. 그러나 최 지사의 탄핵을 촉구하는 여론까지 일고 있다.


지난달 29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한중관계에 있어 교류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해도 이해할 수 없는 사고"라며 "왜 대한민국에 작은 중국을 만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이곳은 대한민국인데 왜 우리나라 땅에서 중국 문화체험 빌미를 제공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으니 차이나타운 건설을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비난했다.


한중문화타운 건설 사업이 추진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춘천 중도 선사유적지는 엄청난 유물이 출토된 세계 최대 규모 유적지"라며 "이렇게 가치 있는 곳을 외국인을 위해 없앤다는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사고"라고 지적했다.


러면서 "국민들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자국의 문화를 잃게 될까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라며 "우리 고유한 문화를 약탈하려고 하는 중국에 이제는 맞서야 하며, 중국 자본과 기업이 자꾸 대한민국 땅에 발을 디디게 해서는 안 된다"라고 촉구했다. 이 청원은 20일 오전 7시 기준 61만건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강원도 춘천, 홍천 등 일대에서 조성되고 있는 이른바 '한중문화타운' 사업을 철회해 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강원도 춘천, 홍천 등 일대에서 조성되고 있는 이른바 '한중문화타운' 사업을 철회해 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강원도는 지난 2019년 춘천·홍천에 있는 라비에벨관광단지에 중국복합문화타운을 조성하는 업무협약을 중국 관영 인민일보 및 인민망 등과 체결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인천 차이나타운의 10배에 달하는 규모로, 국내 관광산업을 활성화하는 취지로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중국의 이른바 '문화 동북공정' 논란으로 반중 감정이 거세진 상황에서 굳이 중국 문화를 홍보하는 대규모 관광지를 조성할 필요가 있느냐는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지적에 최 지사는 "차이나타운 사업이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최 지사는 지난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자리에서 "강원도 사업이 아닌 100% 민간사업이며, 일반적인 의미의 차이나타운이 아닌 문화관광 콘텐츠, 볼거리 사업으로 이해해 주시는 게 정확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에 가보시면 (문화타운은) 한옥단지"라며 "중국인 관광객들을 모셔서 우리 전통문화를 자랑하고 문화 교류를 하자는 취지다"라고 해명했다.


춘천에 있는 선사 유적지가 이번 조성 사업으로 인해 없어질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아주 황당한 가짜뉴스"라며 "두 지역은 전혀 관계가 없다"라고 논란을 일축했다.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에 대해 '차이나타운이 아니라 한국 홍보 목적'이라며 해명한 최 지사를 탄핵시켜 달라고 촉구한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에 대해 '차이나타운이 아니라 한국 홍보 목적'이라며 해명한 최 지사를 탄핵시켜 달라고 촉구한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최 지사의 이 같은 해명에도 반발은 끊이지 않고 있다. 청원 게시판에는 최 지사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최 지사가 국민의 반대 감정을 고려하지 않은 채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청원인은 "탄핵 사유는 최 지사의 무능함과 독재성이다. 국민을 분노하게 만든 장본인"이라며 "중국인들의 거주 여부와 관계없이 국민은 우리 땅에서 중국 문화를 알리는 것에 결사반대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도민들의 강력 반대에도 불구하고 레고랜드를 강행했고, 이제는 중국문화타운까지 강제 건설하려 한다"며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다. 국민이 반대하는 이상 그 누구도 이를 강행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20일 오전 7시 기준 4만5000명이 찬성한 상태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