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전직원에 3년간 자사주 1000만원씩 준다…'스톡그랜트' 도입

최종수정 2021.04.20 07:32 기사입력 2021.04.19 16:25

댓글쓰기

네이버, 전직원에 3년간 자사주 1000만원씩 준다…'스톡그랜트' 도입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성과급 논란을 빚어왔던 네이버가 3년간 매년 1000만원 상당의 자사주를 전직원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19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을 직원들에게 무상으로 부여하는 '스톡그랜트(stock grant)' 프로그램 도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임원을 제외한 네이버의 전직원은 올해부터 3년간 매년 1000만원 상당의 자사 주식을 지급 받게된다. 스톡그랜트는 의무 보유 기간 없이 설계돼 바로 매도해 현금화할 수 있다. 매년 2회 (7월 초, 다음 해 1월 초) 당해년도의 재직 기간에 따라 분할 부여되며 올 7월 초에 첫 번째 지급이 진행될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새로운 보상 프로그램은 일회성이 아닌 지속 가능해야 된다는 회사의 보상 철학에 기반해 개인의 성장과 회사 성장을 연계시키는 방안으로 구상해 왔다"면서 "스톡그랜트는 이러한 네이버의 고민이 담긴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네이버는 스톡옵션, 스톡그랜트, 주식 매입 리워드 등 총 3가지의 주식 보상 프로그램을 갖추게 됐다. 네이버는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매년 전직원에게 1000만원 상당의 스톡옵션을 지급해왔다. 또 주식을 직접 매입하는 직원들에게 매입 금액의 10%(연간 200만원 한도)를 현금으로 지원하는 주식 매입 리워드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이러한 보상 정책은 성과급을 둘러싼 노사 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네이버는 올해 초 성과급을 전년 수준으로 동결하면서 내부 갈등을 빚었다. 네이버 노조는 회사가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과급을 지급했다며 성과급 산정 방식 공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