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지금이 소비기한 표시제 도입 적기

최종수정 2021.04.19 11:06 기사입력 2021.04.19 11:06

댓글쓰기

[기자수첩]지금이 소비기한 표시제 도입 적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코로나19로 가정 내 식품 소비가 크게 증가하며 유통기한 경과로 버려지거나 반품되는 식품에 따른 사회적 비용이 연간 2조원에 육박하고 있다. 멀쩡한 식재료, 가공식품들을 버리는 일이 많아 소비기한 표시제도 도입이 시대적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음식물쓰레기 처리 비용으로만 연간 2조원이 투입됐다. 음식물쓰레기 양은 평균 1만4477t에 이른다. 이 가운데 65%는 섭취 전 완제품 상태에서 폐기 처리되고 있다.

유통기한은 판매가 가능한 기간을 나타내는 것으로 식품을 섭취해도 안전한 기한을 나타내는 소비기한과 다르다. 매년 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바꾸거나 병기하기 위한 논의가 계속되고 있지만 무산됐다. 지난해에는 당국이 오는 2023년 ‘소비기한 표시제도’ 도입을 시도했으나 국회에서 또다시 발목이 잡혔다.


이 같은 움직임은 식품업계의 반발 때문이다. 유통기한 보다 긴 소비기한을 적용할 경우 식품에 문제가 생겼을 때 제조사의 책임이 더 커진다. 여기에 더해 버려지는 식품들이 줄어들면 식품업체 매출에 직접 타격을 줄 수도 있어 반대하고 있다.


식품업계에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따라 업계에서 플라스틱을 줄이는 친환경 정책을 경쟁적으로 앞세우고 있다. 소비기한 표시제로 소비가 제대로 이뤄지고 불필요한 생산이 줄어든다면 폐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해 매년 수십억 원에서 수백억 원을 투자하겠다는 업계의 노력보다 더 큰 성과를 얻을 수 있다.

전국 4만5000여개의 편의점마다 매일 평균 5개의 도시락 제품과 10개의 유제품이 유통기한 경과로 폐기되고 있다. 편의점마다 매일 수십만 개의 제품들이 음식물도 소비되지 않은 채 처리하기 곤란한 음식물 쓰레기와 폐플라스틱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유럽 등 상당수 국가에서는 소비기한을 이미 채택하고 있다. 코로나19로 1인분 소량 식품의 판매가 급격히 늘어난 요즘 소비기한 표시제 도입은 적극 고려돼야 한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