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결혼식 참석 후 귀가하던 소방관, 휴일 교통사고 현장서 운전자 구해

최종수정 2021.04.18 19:36 기사입력 2021.04.18 17:29

댓글쓰기

지난 11일 경부고속도로 다중 추돌 교통사고 현장에서 동료 결혼식에 참석 후 집으로 돌아오던 김주훈 소방사가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벌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1일 경부고속도로 다중 추돌 교통사고 현장에서 동료 결혼식에 참석 후 집으로 돌아오던 김주훈 소방사가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벌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휴일을 맞아 동료의 결혼식에 참석한 후 귀가하던 소방관이 고속도로 다중 추돌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발 빠르게 대처해 중상을 입은 운전자를 구했다.


18일 소방청에 따르면 충북 음성소방서 감곡119안전센터 소속 김주훈(27) 소방사는 이달 11일 오후 2시 50분께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죽암휴게소 부근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신속한 응급처치로 위급한 운전자를 구했다. 당시 김 소방사는 동료의 결혼식에 참석했다가 집으로 돌아오던 중이었다.

사고는 차선을 바꾸려던 승용차와 버스가 충돌하면서 발생했다. 이후 버스는 앞서 있던 차량 두 대와 연이어 추돌했다.


이를 목격한 김 소방사는 즉시 119상황실에 사고 발생 사실을 알렸다. 이후 자신의 차량을 갓길에 주차하고 가장 파손이 심한 차량으로 다가가 문을 열고 운전자의 사태를 살폈다. 운전자의 왼쪽 허벅지 부분이 골절된 것을 파악한 그는 즉시 응급처치를 실시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허벅지의 큰 근육들은 수축하려는 힘이 강해 허벅지 부분의 뼈가 골절되면 날카로운 뼈의 단면이 조직과 동맥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어 초기 응급조치가 매우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김 소방사는 출동한 119구급대원에게 환자를 인계한 후에도 추가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환자의 중증도 분류 등 현장활동을 도운 뒤에야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에서 응급구조학을 전공한 김 소방사는 구급 분야 특별채용으로 2018년 11월 임용된 3년 차 소방관이다.


그는 "사고를 목격하고 본능적으로 사고 차량으로 달려갔다"며 "소방관으로서 인명을 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