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세훈 시장 1주일'…부푼 기대감에 재건축 아파트값 2~3억원씩 '들썩'

최종수정 2021.04.18 19:12 기사입력 2021.04.18 15: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차츰 진정되던 서울의 아파트값이 서울시장 선거 1주일 만에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다시 오르내리는 추세다.


오세훈 시장은 앞서 부동산 관련 규제의 완화를 공약한 바 있다. 이에 재건축 규제 또한 풀릴 것이라는 기대감에 목동, 강남, 여의도 등 재건축 아파트값이 최고 2억원에서 3억원씩 오르거나 집주인이 매물을 들이는 등 부동산 과열 양상이 차츰 나타나는 추세다.

1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매맷값은 4월 첫 주 0.05%에서 둘째 주 0.07%로 상승 폭이 커졌다. 2월 첫 주에 0.10%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상승 폭이 축소되는 추세였으나,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10주 만에 다시 상승 폭이 커진 셈이다.


이러한 가격 상승은 대부분 재건축 단지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나타난 현상이다. 노원구의 아파트 매맷값은 0.09%에서 0.17%로, 송파구는 0.10%에서 0.12%로, 영등포구 역시 0.04%에서 0.07%로 상승했다.


강남구 압구정동도 마찬가지다. 특히 현대아파트 등 이미 작년 말부터 조합 설립 추진에 속도를 내던 재건축 단지들의 경우, 오 시장의 당선을 전후해 가격 상승 속도에 탄력이 붙은 상황이다. 이외에도 양천구 목동, 영등포 여의도동, 송파구 잠실동 재건축 단지 등이 아파트값 오름세에 가세했다.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엿보이는 아파트값의 과열 움직임에 오 시장이 우려를 표하고 대책 마련을 지시한 가운데, 이러한 상승세가 일반 아파트 단지로도 옮겨갈지 또는 일시적인 기대감에 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