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현주, 집단 괴롭힘 논란에 입 열어…"가만히 있지 않을 것"

최종수정 2021.04.18 14:44 기사입력 2021.04.18 14:44

댓글쓰기

이현주 /사진 제공=DSP미디어

이현주 /사진 제공=DSP미디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왕따 논란이 일어난 걸그룹 에이프릴의 전 멤버 이현주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오늘(18일) 이현주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현주는 "우연으로 시작된 여러 상황들 속에 입장을 밝히기까지 겁이 많이 났다. 지금도 많이 두렵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회사가 사실과 다른 입장문만을 내며 아직 어린 학생인 제 동생과 지인들을 고소했고 가해자들의 부모는 저와 제 부모님께 비난 문자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현주는 "괴롭힘은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시작되어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지속되었다. 당시 열일곱 살이었던 나는 숙소 생활을 하며 데뷔를 준비해야 했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없는 곳에서 가해자들과 함께 24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또한 "외부에 공개된 내용들은 극히 일부일 뿐이며 자신은 3년 동안 꾸준히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에 시달려야 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현주는 회사 측이 이러한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하였을 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가 일방적으로 준비한 이유를 그대로 옮기며 팀을 탈퇴하게 되었다"며 "그로 인해 계속되는 악플과 비난, 배신자라는 오명까지 떠안아야 했다"고 호소했다. 그리고 "현재 회사를 통한 모든 활동은 중단되었다. 회사는 새로운 일조차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무산시켰으며 전속 계약도 해지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주는 "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때의 트라우마와 기억들로 힘들어하고 있다"면서도 "이를 극복할 수 없다고 체념하고 불행하게 살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심경을 밝혔다. 또한 "자신과 비슷한 고통을 겪은 분들에게 피해자도 상처를 극복하고 다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모습을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현주와 에이프릴에서 함께 활동했던 김채원과 양예나는 이러한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채원은 자신의 SNS에 "단 한 번도 일부러 멤버 사이를 이간질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으며 양예나는 "왕따와 따돌림, 폭행, 폭언 등은 일절 없었다", "끝까지 버텨서 진실을 밝혀내도록 하겠다"며 집단 따돌림과 관련된 의혹을 부정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