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악관 회의 참석한 삼성전자, "대화 자리 만든 바이든에 감사" 트윗

최종수정 2021.04.14 17:53 기사입력 2021.04.14 17:53

댓글쓰기

삼성전자 북미총괄 대외협력 트위터 캡쳐

삼성전자 북미총괄 대외협력 트위터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삼성전자 를 비롯해 최근 미국 백악관에서 개최한 '반도체 화상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이 백악관을 언급하며 회의 참석 소감을 밝혔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는 전날 북미총괄 대외협력 트위터를 통해 "첨단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 업계 수장들과 열린 대화의 장을 마련해준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정부 관계자들께 감사한다"고 남겼다. 이어 " 삼성전자 는 고객들께 세계 최고의 첨단 반도체를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미 연방정부와 의회가 함께 반도체 제조와 연구개발에 필수적인 500억달러(약 55조7000억원) 지원을 논의 중인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미 백악관은 지난 12일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 19개 사를 초청한 가운데 '반도체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삼성전자 에서는 이 자리에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의 트윗은 화상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이 미국의 공격적인 반도체 투자 계획과 투자 동참 요구에 잇달아 메시지를 전달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회의에 참석한 다른 반도체 기업들도 백악관을 언급하며 회의에 초대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미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백악관 반도체 회의에 참석할 기회를 받아 감사하다"면서 "미국 인프라와 반도체 리더십 강화를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일자리 정책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이크론은 미국 반도체 공급망의 안정성과 탄력성을 강화하고 마이크론의 인프라를 현대화하기 위해 미국 행정부와 의회, 고객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글로벌 파운드리도 트위터를 통해 "반도체 공급을 위한 백악관 회의에 참석하게 돼 영광"이라고 언급했다.

삼성전자 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과 애리조나, 뉴욕 등 3곳을 후보지로 놓고 미국 반도체 공장 추가 증설을 검토하고 있으며 지방정부와 인센티브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