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랑에 빠져 사제복 벗은 이탈리아 신부, 펑펑 울고 안대까지

최종수정 2021.04.15 10:42 기사입력 2021.04.14 17:57

댓글쓰기

4년 전부터 알던 여성 사랑하게 돼
"투명하고 올바르게 교회를 대할 수 없기에 성직 포기"

최근 며칠 너무 울어 염증이 생긴 눈에 안대를 착용하고 인터뷰에 응한 리카르도 체코벨리 신부. 사진=ANSA 통신.

최근 며칠 너무 울어 염증이 생긴 눈에 안대를 착용하고 인터뷰에 응한 리카르도 체코벨리 신부. 사진=ANSA 통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한 여성과 사랑에 빠져 사제직을 버린 이탈리아 한 신부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1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중부 도시 페루자 인근 작은 마을 마사 마르타나의 한 성당에서 리카르도 체코벨리(42) 신부는 지난11일 주일 미사가 끝난 뒤 자들에게 "한 여성과 사랑에 빠져 성직복을 벗기로 했다"고 고백했다.

리카르도 신부는 "이 사랑을 억누르거나 버리지 않고 지켜나가고 싶다"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일관되고 투명하고 올바르게 교회를 대할 수 없기에 스스로 성직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앙으로 가득했던 그의 마음엔 4년 전부터 알고 지낸 여성에 대한 사랑의 감정이 싹텄다.


리카르도 신부는 최근 며칠 너무 울어 염증이 생긴 눈에 안대를 착용하고 언론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나게 됐는지 잘 모르겠다. 그때는 놀랍고 두려웠다"면서 "성직을 떠나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 하지만 그날 일요일 내 결심이 공개된 뒤에는 자유로움과 정직, 명료함 등의 감정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사랑을 지키기 위해 성직을 포기한 리카르도 체코벨리 신부(왼쪽). 사진=ANSA 통신

사랑을 지키기 위해 성직을 포기한 리카르도 체코벨리 신부(왼쪽). 사진=ANSA 통신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가 집전한 마지막 미사에는 평소 아버지처럼 따른 관할 교구 주교인 구알티에로 시지스몬디 몬시뇰도 함께했다.


몬시뇰은 속세로 돌아가는 그에게 여전한 지지와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리카르도 신부가 해온 봉사에 감사를 표한다"면서 "무엇보다 완전한 자유 의지에 따른 이 선택이 그에게 평온과 평화를 주기를 간곡하게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리카르도 신부는 인구 3700명 규모의 이 마을에서 6년간 사제로 봉직해왔다.


관할 교구는 리카르도 신부의 사제 직무를 정지하고 면직 절차를 시작했다. 또 당사자를 대신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사제독신 의무의 해제를 요청하는 청원서도 올렸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