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예지 인성? 하녀 취급, 인과응보…" 스태프들 폭로글 화제

최종수정 2021.04.14 08:28 기사입력 2021.04.14 05:00

댓글쓰기

서예지. 사진=서예지 인스타그램 캡처

서예지. 사진=서예지 인스타그램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배우 서예지가 '김정현 조종설' 과 학교 폭력(학폭), 학력 위조 등 모든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서예지와 함께 일했다고 주장한 스태프들의 폭로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지난 2017년 10월4일 네이버 지식인에는 서예지의 인성을 묻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2020년 7월1일 한 네티즌은 "몇 년 같이 일한 사람으로 다시는 안 엮이고 싶다. 일하면서 엄청 울고 많이 힘들어서 TV에 나오면 손발이 떨린다"라고 답했다.


사진=네이버 지식인 캡처.

사진=네이버 지식인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후 서예지가 '김정현 조종설'로 논란에 휩싸인 뒤인 지난 13일에는, 서예지와 함께 일한 스태프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의 갑질 폭로가 잇달아 제기됐다.


누리꾼 A씨는 이날 "작년 드라마 '시간' 사건은 이 업계 사람한테 들어서 놀랍지도 않다"면서 서예지로부터 간접흡연 피해와 욕설을 듣는 것은 물론 사람 취급도 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서예지가) 작은 실수로 면전에 담배 연기 내뿜으면서 쌍욕하고 혼냈으며, 하녀 취급은 물론 소돼지 대하듯 무시하는 것으로 유명했다"라고 전했다.


A씨는 "같이 일한 사진들은 많은데 폰 검사도 간혹가다 해서 녹음 못 한 게 한"이라며 "같이 일해보시면 알게 되니까 일해 보라. 허위사실 유포로 경찰서에서 만나면 그 언닌 할 말 없을 듯"이라며 자신의 폭로가 허위가 아님을 강조했다.


'서예지와 같이 일했던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또 다른 누리꾼 B씨도 이날 "어제 처음 기사가 나오고는 인과응보다. 기분이 좋더라. 그런데 오늘 A씨가 올린 글 보고 우울한 감정이 다시 올라온다. 저도 전부 다 겪었던 일"이라며 "상황이 다르니 디테일에 차이는 있지만, 너무 비슷해서 소름"이라고 밝혔다.


서예지가 과거 함께 일하던 스태프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예지가 과거 함께 일하던 스태프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B씨는 "서예지는 늘 배우는 감정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옆에서 스태프들이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면서 정작 본인 스태프의 인격은 처참히 짓밟았다"라고 썼다.


B씨는 "서예지는 그만 두는 스태프에게 협박성 발언도 잊지 않았다"면서 "(서예지가) 이 바닥 좁다. 입 조심해라. 이바닥서 일 못하게 만들 수 있다"등으로 협박했다고 전했다.


B씨는 자신이 일을 그만두지 못한 이유는 '꿈'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예지가 잘될 거라는 확신을 갖고 시작했다. 그래서 버텼다. 내가 힘들다고 그만 뒀다가 서예지가 떴을 때 제가 후회할까 봐. 배우가 뜨면 퀄리티 있는 작업들이 들어오고 그게 제 커리어가 되는 거니까. 그것만 생각하고 버티고 버티다 그만뒀는데 시간이 많이 지나고 나서야 왜 그렇게 버텼는지 후회만 남더라"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이어 "제 생애 정말 지옥 같은 시간이었다. A씨 글은 제가 증인이며, 동시에 피해자다. 그리고 직접 겪었던 분들도 용기 내어 얘기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적었다.


서예지가 과거 함께 일하던 스태프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예지가 과거 함께 일하던 스태프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서예지는 과거 김정현과 교제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정현 조종설'에 휩싸였다. 지난12일 디스패치는 김정현이 2018년 주연을 맡았던 MBC TV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파트너 서현과의 스킨십을 거부하고, 촬영 중에도 이와 같은 과정을 반복하다 결국 중도 하차한 것이 당시 김정현과 연인이었던 서예지의 요구 때문이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두 사람의 문자 메시지 대화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가스라이팅에 가까운 모습을 드러냈다.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상대 배우 서현은 물론, 여자 스태프들과 가깝게 지내지 말라고 지시했다. 김정현은 당시 섭식장애, 공황장애 등을 토로하며 드라마에서 중도 하차했다.


이후 서예지는 '김정현 조종설'에 이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 학력을 위조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서예지 측은 동료 배우 김정현과 과거 교제한 것은 맞지만 김정현의 드라마 하차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예지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13일 "김정현 측과 확인 결과, 드라마 관련 논란이 서예지로 인해 발생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확인받았다"라고 밝혔다.


또 김정현도 다른 드라마에 출연하던 서예지에게 키스신을 촬영하지 말라고 요구하는 대화가 있었다며 "이는 업계에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에 흔히 있는 애정 싸움이라고 볼 수 있다"라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서예지의 학력 위조 및 학폭 의혹에 대해서도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으나, 그 이후 한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정상적으로 대학을 다니지 못했다. 추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학교 폭력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일절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라고 해명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