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태섭, 팔순母 '애미' 댓글에 "문빠 사과하라"

최종수정 2021.04.13 08:09 기사입력 2021.04.13 08:09

댓글쓰기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모친에게 막말한 네티즌을 향해 "문빠들은 다른 사람 어머니를 저 애미라고 부르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금 전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상관없지만 저희 어머니한테는 사과하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금 전 의원이 이날 페이스북에 팔순을 맞이한 모친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자 한 네티즌이 "저 애미는 얼마나 수치스러운지도 모르겠지? 지가 어떤 괴물 종자를 낳았는지?"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금 전 의원은 "부모님 안 계시나. 어떻게 이런 말씀을 하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해당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첨부해 '소위 문빠, 대깨문이라고 하는 분들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정치에 관심을 갖다 보면 때로 격해지기도 하고 감정이 생길 수도 있지만 다른 사람 부모님 팔순에 이런 글을 올리면 안 된다"며 "스스로의 얼굴에 침을 뱉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있을 때 정말 여러 차례 이런 모습에 대해서는 지도부나 리더들이 나서서 제지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 아무도 안 나서고 놓아두더니 이렇게까지 됐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을 탈당한 금 전 의원은 지난 4·7 재·보궐 선거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경쟁에서 패배한 후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지지 활동을 했다. 최근에는 야권 대통합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과 제3지대 창당에 대한 뜻을 내비쳤다.




이주미 기자 zoom_01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