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악관 회의 참석하는 삼성전자…美 투자 속도 낼까

최종수정 2021.04.12 10:05 기사입력 2021.04.12 10: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삼성전자 가 미국 백악관 회의 참석을 계기로 현지 반도체 공장 신·증설 투자 결정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 는 12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이 주최하는 반도체 관련 화상 회의에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에는 현재 구속 상태인 이재용 부회장을 대신해 최시영 파운드리 사업부장(사장)의 참석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미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하는 이번 회의에는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1위 업체 TSMC를 비롯해 인텔, 글로벌파운드리, NXP 등 반도체 업체들과 GM, 포드 등 자동차 업체까지 총 19개 기업이 참석한다. 이 중 4개사가 최근 반도체 부족으로 인해 생산과 서비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국 자동차 기업이다. 향후 반도체 부품 수급난이 예상되는 알파벳, 델과 같은 IT업체와 방산업체, 의료업체들도 참석한다.


업계에서는 반도체 품귀 현상을 계기로 반도체 제조시설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미국 정부가 이번 회의를 통해 ‘공급을 원활하게 해달라’면서 자국 내 투자를 요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백악관이 이번 회의에서 ‘미국 일자리 계획’과 반도체 등 주요 분야의 미국 공급망 강화를 논의하겠다고 밝힌 만큼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이 가능한 공장 설립 등을 압박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도 그동안 검토해왔던 미국 투자 속도를 낼 지 업계에서는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 는 현재 공장이 있는 텍사스 오스틴과 애리조나, 뉴욕 등을 놓고 170억달러(약 19조원) 규모의 반도체 공장 신·증설을 검토해왔다.

다만 미국과 중국이 반도체 패권을 놓고 치열하게 경쟁을 하고 있는 상황에 자칫 급하게 미국 투자 결정을 내리면 삼성전자 의 중국 사업도 부담이 커질 수 있는 만큼 전략적 판단이 중요하다고 일각에서는 보고 있다.


국내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미국이 삼성전자 에 무조건적으로 압박만 할 순 없을 것"이라면서 "세제혜택과 같은 ‘당근’을 주며 반도체 제조시설을 유치하려는 과정을 밟아나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