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홍준표 "내가 보수 적장자…복당 반대라니 어이없어"

최종수정 2021.04.11 19:48 기사입력 2021.04.11 19:31

댓글쓰기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4·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하며 내년 대선을 염두에 두고 '야권대통합'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는 가운데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이 자신의 복당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당권에 관심 없다. 오로지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뿐"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는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을 겨냥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대선후보 경선 때 나를 반대하고 다른 후보 진영에서 일하면 되지 한국 보수의 적장자인 나를 굳이 들어오는 것조차 반대할 이유가 있느냐"라고 말했다.

또한 자신이 강성 보수로 분류되는 것에 대해서도 "나를 강성 보수로 모는 사람들은 눈치 보수냐"라고 반문하며 "굳이 따진다면 원칙 보수라고는 할 수 있다"라고 적었다


그는 "참 어이없는 일들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라며 "28년 전 악연으로 서로가 피하는 게 좋다고 판단돼 지난 1년간 외출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홍 의원이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당선된 후 그간 무소속으로 있어 온 이유를 밝힌 것이다.


11일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 [사진=페이스북 캡처]

11일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가 언급한 '28년 전 악연'은 1993년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지난해 4월25일 당시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총괄 선대위원장을 겨냥해 자신이 검사 시절 김 전 위원장으로부터 뇌물 사건의 자백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노태우 대통령 시절인 1991~1992년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었던 김 전 위원장이 동화은행으로부터 2억여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김영삼 대통령 출범 첫 해인 1993년 구속됐고, 당시 검사였던 홍 의원이 김 전 비대위원장으로부터 관련 자백을 받은 것이다.


한편, 지난 8일 김 전 위원장이 물러나고 국민의힘이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체제로 본격 전환되면서 홍 의원의 복당 가능성도 높아진 상황이다.


홍 의원은 복당과 관련 "나는 당권에는 관심 없고 오로지 정권 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뿐"이라며 "적수공권(赤手空拳)으로 일어나 아무런 세력 업지 않고 검사, 국회의원, 도지사, 원내대표, 당대표 2번, 대통령 후보까지 해 본 사람이 더 이상 무슨 욕심이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 마지막 남은 일은 그저 진충보국(盡忠報國)하는 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