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쿄올림픽 불참 선언한 北…다시 '평화의 장' 끌어낼까

최종수정 2021.04.10 08:59 기사입력 2021.04.10 08: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북한이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면서 북한을 대화의 장에 끌어내려는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위협받는 가운데, 정부가 북한을 설득할 의사를 표현하고 나섰다. 도쿄올림픽 개막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대화를 통해 북한을 평화의 장으로 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8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한 후 "오는 7월 개최되는 도쿄올림픽이 평화의 올림픽으로 치뤄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해 나가기로 했다"고 결과를 밝혔다.

그동안 정부는 도쿄올림픽을 한반도 평화와 남북 화해의 계기로 삼겠다며 북한 참여를 이끄는 데 열중해 왔다. 북한이 비록 불참을 선언했지만, '외교적 노력'을 통해 북한의 참여를 유도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정부 부처 내에서도 이같은 흐름이 읽힌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최근 정례브리핑을 통해 "앞으로 시간이 남아 있으며 북한이 참여하기를 기대한다"며 "제반 사항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까지 남은 기간은 약 3개월로, 그 사이에 북한의 입장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희망을 표시한 것.


또 통일부 역시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앞으로 스포츠 등 여러 분야에서 이런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설득의 여지를 남겼다.

남북간의 스포츠 교류는 코로나19, 국제사회의 제재로 인해 얼어붙은 남북교류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재개를 추진하는 우리 정부로서는 올해 도쿄올림픽에 북한을 참석시키는 것이 중요한 과제 중 하나다.


북한의 불참 결정이 내부적인 수준에만 그칠 뿐, 아직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식적으로 불참을 통보하지 않아 여전히 번복 가능성은 남아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은 비록 불참 결정을 밝혔지만 아직 IOC나 일본에 공식적으로 통보를 하지 않았다"며 "우리 측에서 참가를 설득하면 북한이 당장 번복하지는 않겠지만 남측의 메시지를 북한도 나름대로 새겨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