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시 하락장에 베팅?…기관, 2주간 '곱버스' 순매수

최종수정 2021.03.07 13:01 기사입력 2021.03.07 13: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기관 투자자들이 변동성이 커진 국내 주식시장에서 하락장에 베팅하는 이른바 '곱버스' 상품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월22일부터 3월5일까지 2주간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 'KODEX 200선물인버스2X'를 120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곱버스'라는 별칭으로 잘 알려진 이 상품은 코스피200 선물지수를 역으로 2배 추종하는 인버스 레버리지 ETF로 주가가 하락할 때 수익을 낸다.


이 기간 '곱버스'는 코스피 기관 순매수 금액 순위에서 포스코(1821억원), 롯데케미칼(1450억원)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기관이 '곱버스'를 사들인 금액은 SK하이닉스(1150억원), 신세계(866억원), KT(743억원), S-Oil(695억원) 등 여러 대형주 순매수 금액을 웃돌았다.

외국인도 같은 기간 'KODEX 200선물인버스2X'를 334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2주간 개인은 '곱버스'를 1525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이 물량을 기관과 외국인이 받은 셈이다.


인버스 ETF는 풋옵션 매수, 주가지수선물 매도 등을 통해 지수가 하락하면 이에 수익을 내는 구조로 만들어진 상품이다. 특히 'KODEX 200선물인버스2X'처럼 이름에 '2X'가 붙으면 지수가 1% 내릴 때 통상 2%의 이익을 얻는다. 이 때문에 인버스 ETF, 특히 '곱버스'에 돈이 몰리면 그만큼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투자자가 많다는 의미다.


다만 이런 레버리지 ETF를 기관이 사들이는 경우에는 상당수 매수 물량이 유동성공급자(LP)로부터 나와서 성격이 다를 수 있다. 호가가 없을 때 매수 또는 매도를 통해 유동성 부족을 해소하는 LP 역할을 증권사 등이 하기 때문이다. 유동성 공급을 위해 증시 방향성이나 투자 포지션과 관계없이 개인이 팔아치운 물량을 LP가 매수해 받아내곤 한다. 실제 2주간 기관 순매수 금액의 대부분인 97.66%에 해당하는 1174억원어치의 매수 주체가 금융투자였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