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얀마 경찰, 시위대에 실탄 또 발포…중상 3명

최종수정 2021.03.02 19:49 기사입력 2021.03.02 19:46

댓글쓰기

'피의 일요일' 이후에도 유혈 사태 연이어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2일(현지시간) 최근 발생한 유혈 참사에도 거리를 가득 메운 시위대가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2일(현지시간) 최근 발생한 유혈 참사에도 거리를 가득 메운 시위대가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미얀마 경찰이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에게 실탄을 또 발사했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은 미얀마 경찰이 북서부 깔라이 타운에서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실탄을 발사, 3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의료진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지 한 의사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한 구조대원도 실탄과 고무탄에 사람들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네티즌들은 이날 깔라이 지역에서 평화 시위를 벌이던 마을 주민 한 명이 경찰이 쏜 실탄에 복부를 맞고 숨졌다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했다. 네티즌들은 군경이 실탄을 14발가량 발사했고 이에 다른 주민들도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이날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 시내 아웅산 장군길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실탄과 고무탄, 섬광 수류탄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미얀마 군경이 시위대에 무력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유엔인권사무소에 따르면 '피의 일요일'로 불린 지난달 28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을 비롯한 전국에서 펼쳐진 쿠데타 반대 시위에서 군경이 무력 진압을 펼쳐 시위자 중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현지 독립 언론사 버마의 민주소리(DVB)는 이때 양곤, 만달레이 등 9개 도시에서 확인된 사망자가 19명이고, 미확인 사망자도 10명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미얀마 군부 쿠데타와 관련해 지난 한 달간 미얀마 국민 약 30명이 사망하고 1130명 이상이 체포된 것으로 집계됐다. 미얀마 시민단체인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지난달 28일 약 30명이 군경의 총격과 공격 등으로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날 미얀마 전역에서 벌어진 2차 총파업 시위 과정에서 최소 18명이 숨진 것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발생한 심각한 부정을 문민정부가 조사하지 않았다며 지난달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