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일파' 댓글 마주한 나경원 "친일은 저쪽이 많다"

최종수정 2021.03.01 19:57 기사입력 2021.03.01 19:57

댓글쓰기

부정적 댓글 마주한 국민의힘 적극 해명
오세훈 "무상급식 주민투표, 그뜻 높이 평가받을 것"
오신환 "연극인 출신? 연극은 척 아닌 진정성 갖고 해야 하는 것"
조은희 "강남 아줌마? 난 촌닭 출신"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들은 ‘친일파’, ‘무상급식’이 자리를 건 시장, ‘기회주의자’, ‘강남 아줌마’ 등 유권자들의 부정적인 이미지에 맞서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1일 TV조선에서 주최한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경선 TV토론에서 후보들은 ‘무플보다 악플’이라는 코너를 통해 자신들에 대한 부정적인 댓글에 대해 직접적인 해명에 나섰다.


먼저 나경원 후보는 ‘친일파’ 논란에 대해 "친일파는 이제 극복해야 하는 과제 아닌가 싶다. 친일은 저쪽이 많다"며 "현명한 국민들께서 이제 잊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비호감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여론조사를 보니까 비호감도가 제일 높은 후보는 제가 아니더라"고 말했다.

오세훈 후보는 ‘무상급식에 인생 걸었다, 이제는 따뜻한 보수’냐는 지적에 대해 "민주당이 씌운 프레임"이라며 반박했다. 오 후보는 "아이들을 밥을 안 주려고 했던 게 아니었다"며 "가난한 아이들에게 방과 후 학습을 만들어주겠다는 것이었는데, 과도하게 자리를 걸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과도하게 싸우다 보니 자리를 걸었다"면서도 "정말 죄송하지만, 그 뜻은 높이 평가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신환 후보는 ‘송강호랑 쭉 연기했으면 기생충을 찍었을 것’이라는 댓글과 관련해 "연기를 전공한 것이 맞다"면서 "사회 변화와 사람에 대한 관심으로 연극을 했고, 지금도 정치하는 과정은 연극을 하는 과정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극은 하는 척하는 게 아니라 마음을 다해서 진정성을 갖고 하는 것이라고 공부하고 배웠다"며 "정치도 진정성 갖고 내가 주민을 대할 때 마음이 전달되고 통한다"고 강조했다.


조은희 후보는 ‘강남부자만 서민’이라는 지적에 대해 "사실 저는 촌닭"이라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는 상경과 서울살이 등을 언급하며 서민의 삶을 살았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서초구청에 ‘밝은 미래국’이 설치되어 약자와의 동행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과 ‘강남·북 상생기금’을 먼저 주장한 점 등을 언급하며 복지 관련 노력을 소개했다. 이어 조은희 후보는 "제가 살아온 길과 행정 철학을 보면 악플이 아닌 선플이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