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용진-이해진 '깜짝 회동' … 신세계-네이버 온·오프라인 협력 논의

최종수정 2021.01.28 17:31 기사입력 2021.01.28 17:31

댓글쓰기

정용진-이해진 '깜짝 회동' … 신세계-네이버 온·오프라인 협력 논의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국내 오프라인 유통 시장 1위인 신세계 그룹와 온라인 유통 1위인 네이버가 손을 잡는다.


양사에 따르면,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은 28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네이버 사옥을 방문해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만나 양사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강희석 이마트 대표와 한성숙 네이버 대표도 배석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 신세계 그룹과 네이버 모두 유통과 온라인 사업을 동시에 하고 있는 공통점이 있는 만큼 서로 협력해 시너지를 낼 분야가 있는지 포괄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앞으로 어떤 식으로 협업을 해 나갈 것인지는 추후 구체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유통업계에선 정 부회장과 이 GIO의 이번 만남이 네이버와 신세계 간 협업으로 이어질 경우 국내 온·오프 유통 시장에 일대 대변혁이 일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두 회사의 온·오프라인 채널을 묶으면 상품 소싱부터 유통까지 타 경쟁업체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막대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판단이다.

정용진-이해진 '깜짝 회동' … 신세계-네이버 온·오프라인 협력 논의


일례로 신세계 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한 판로 확대를 추진할 수 있다. 이미 오픈마켓으로 전환을 추진중인 SSG닷컴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온라인 플랫폼과 콘텐츠 제휴 방안 등도 거론된다. 상품을 직매입해 판매하는 방식이 아닌 온라인 거래를 중개하고 있는 네이버로서는 신세계 의 상품 등 유통 분야 콘텐츠를 대거 확보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물류업계 1위인 CJ대한통운과 주식 교환을 통해 손을 잡은 데 이어 지난 21일에는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온·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제휴를 맺은 바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