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2023년까지 잉여현금 50% 주주 환원 유지…정규배당은 9.8조"

최종수정 2021.01.28 09:17 기사입력 2021.01.28 09:17

댓글쓰기

28일 2021~2023년 주주환원 정책 발표
2018~2020년 정규배당 9.6조서 상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삼성전자 가 올해부터 향후 3년간 잉여현금흐름(FCF)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하는 기존 정책을 유지하면서 정규 배당 규모는 9조8000억원으로 상향한다고 28일 밝혔다.


삼성전자 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2021~2023년 주주환원 정책을 확정했다면서 이같이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2017년 발표한 삼성전자 의 2018∼2020년 주주환원 정책이 종료됨에 따라 나온 것이다.

삼성전자 는 기존과 같이 FCF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정책과 정규 배당을 지급한 뒤 3년간의 FCF 50% 내에서 잔여 재원이 발생하면 이를 추가로 환원하는 정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대신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매해 9조6000억원을 지급한 정규 배당 규모는 연간 9조8000억원으로 상향키로 했다.


삼성전자 는 또 2018~2020년 3년간 FCF에서 정규 배당 28조9000억원을 제외한 잔여 재원이 발생할 경우 추가 환원하기로 했던 약속에 따라 주당 1578원씩, 총 10조7000억원의 1회성 특별 배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별 배당은 4분기 정규 배당과 합산해 2020년 말 기준 주주에게 보통주 주당 1932원, 우선주 주당 1933원을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오는 4월 중 지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는 "올해부터 매해 연간 잉여현금흐름 실적을 공유해 잔여재원 규모를 명확히 하고 의미있는 규모의 잔여재원이 발생했을 경우 이 중 일부를 조기 환원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