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는 4억에 50만원 반전세"…'친서민' 내세운 우상호

최종수정 2021.01.27 16:03 기사입력 2021.01.27 16: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저는 4억원에 50만원 반전세를 살고 있다. 집 없는 서민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이해한다. 이들과 함께 하는 정책으로 마음을 위로하고 이들과 함께 다시 출발하자고 이야기해야한다."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서울시당이 주최한 '정책엑스포 in 서울' 행사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사진=델리민주 유튜브 생방송 캡쳐(2021 전국순회 정책엑스포 in 서울)

사진=델리민주 유튜브 생방송 캡쳐(2021 전국순회 정책엑스포 in 서울)



이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함께 기조연설을 맡은 우 의원은 미리 준비한 영상을 통해 "민주와 진보의 가치를 내세우고 친서민정책으로 승부하면 이길 수 있다"면서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전을 밝혔다.

우 의원은 "청년들에게 10년간 살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을 마련하고, 신혼부부들에게는 20년간 살 수 있는 공공전세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집 없는 서민들이 입주할 수 있는 30년 동안 살 수 있는 공공자가주택을 공급하겠다"며 "이렇게 되면 정말 많은 서민들의 주거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부부싸움 안 하고 우상호가 공급하는 공공주택에서 행복하게 아이도 낳고 취업도 하고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그런 서울을 만들어 보겠다"고 강조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