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 이마트, 1352억원에 'SK와이번스' 인수(종합)

최종수정 2021.01.27 08:37 기사입력 2021.01.26 11:31

댓글쓰기

신세계의 고객 경험·노하우로 '즐기는 야구' 실현
야구장을 '라이프스타일 센터'로 … 프로야구 발전 위해 적극 투자
SKT, "국내 스포츠 균형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도전에 역점"

신세계 이마트, 1352억원에 'SK와이번스' 인수(종합)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신세계그룹이 인천 SK와이번스 프로야구단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KBO 한국 프로야구 신규회원 가입을 추진한다.


신세계그룹과 SK텔레콤은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신세계그룹이 인수하는데 합의하고 관련 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마트가 SKT가 보유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지분 100%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인수 가격은 주식 1000억원, 야구연습장 등 토지·건물 352억8000만원 등 총 1352억8000만원이다.

야구단 연고지는 인천으로 유지하며, 코칭 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과 프론트 역시 100% 고용 승계한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통합과 온라인 시장의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 왔다. 특히 기존 고객과 야구팬들의 교차점과 공유 경험이 커서 상호간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판단해 SK와이번스 인수를 추진해 왔다는 게 그룹의 설명이다.


신세계그룹은 프로야구가 800만 관중 시대를 맞이하며 확대되는 팬과 신세계그룹의 고객을 접목하면 다양한 '고객 경험의 확장'도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고 게임, 커뮤니티 활동 온·오프라인 통합이 가장 잘 진행되고 있는 두터운 야구팬층이 온라인 시장의 주도적인 고객층과 일치한다는 점에 주목한 것이다.

최근 신세계그룹이 이마트와 SSG닷컴을 필두로 온오프의 통합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것과 궤를 함께 한다. 야구팬과 고객의 경계 없는 소통과 경험의 공유가 이뤄지면서 상호 간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 진화하는 야구장

이날 신세계와 SKT의 MOU 체결에 따라 양사는 한국야구위원회(KBO), 인천광역시와의 협의에 속도를 내는 등 야구단 인수와 관련한 절차에 본격 돌입한다. 최대한 빠르게 구단 출범과 관련된 실무 협의를 마무리하고 오는 4월 개막하는 '2021 KBO 정규시즌'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에선 이미 창단 준비를 위한 실무팀을 구성했으며, 조만간 구단 네이밍과 엠블럼, 캐릭터 등을 확정하고 3월 중 정식 출범하게 된다.


신세계그룹은 야구장을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해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프로야구의 질적·양적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야구장 밖에서도 '신세계의 팬'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우선 프로야구 팬들의 야구 보는 즐거움을 위해 신세계그룹의 고객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한 '라이프 스타일 센터'로 야구장을 진화시킬 예정이다.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야구 뿐 아니라 신세계가 선보여 온 다양한 서비스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해 야구 보는 재미를 한층 더 배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프로야구 1000만 관중 시대를 야구 팬들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해 팬과 지역사회,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해 장기적으로 돔을 포함한 다목적 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등 인프라 확대에도 적극 나선다.


나아가 신세계그룹은 상품 개발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식품과 생활용품, 반려동물용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관련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소개함으로써 야구장 밖에서도 더 많은 사람들이 프로야구를 접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신세계 이마트, 1352억원에 'SK와이번스' 인수(종합)


SKT, "스포츠 균형 발전을 위해 새로운 도전"

한편, SKT는 앞으로 아마추어 스포츠 저변 확대와 한국 스포츠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해 우리나라 스포츠 육성·지원에 기여하겠다는 각오다.


아마추어 스포츠에 대한 장기적인 후원을 통해 많은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거둬온 경험을 살려 스포츠 저변을 넓히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 대한민국 스포츠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데 힘을 보태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T는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 TF'를 발족해 다양한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국내 스포츠의 글로벌 육성 및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AR·VR 등 첨단 ICT와 결합한 미래형 스포츠 발굴과 투자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SKT는 "그동안 SK와이번스를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신세계그룹이 강력한 열정과 비전으로 인천 야구와 한국 프로야구를 더욱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