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튜버 쯔양, 악플러 128명 고소 "반성해도 선처 안 해"

최종수정 2021.01.25 20:18 기사입력 2021.01.25 20:18

댓글쓰기

법률대리인 "선처하면 재범 발생 확률 높아져…엄중 처벌할 것"

먹방 유튜버 쯔양. 사진=쯔양 유튜브 갈무리.

먹방 유튜버 쯔양. 사진=쯔양 유튜브 갈무리.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307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24)이 자신에 대해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고소했다.


쯔양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정향은 지난 14일 쯔양을 비방할 목적으로 악성 댓글을 게시한 128명을 경기광명경찰서에 고소했다고 25일 밝혔다.

피고소인들은 지난해 11~12월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서 쯔양과 관련한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이들이다.


정향 측은 "고소 내용과 관련한 일체의 법적 대응은 법무법인 정향이 전부 위임받아 진행하며, 이 과정에서 단순한 반성에 의한 선처는 전혀 없을 것"이라며 "쯔양 본인은 본 건 소송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취하지 않음을 명백히 밝힌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발견되는 악의적 게시글 및 악성 댓글에 대한 고소를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악성 댓글 및 악플은 인격을 살인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명백한 범죄행위다. 유명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근거 없는 비방과 악의적인 댓글로 인하여 심하게 정신적 고통받는 것은 결코 정의롭지 않다는 판단하에 위임받아 이번 사건을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건을 맡은 정향 강호석 변호사는 "단순히 반성한다고 해서 선처해 주면, 재범 발생의 확률이 높아진다"면서 "엄중한 처벌을 통해 유명인을 향한 인격살인의 악플 문화를 개선하는 데 기여하고자 별도의 소송비용 없이 본 건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8월 광고 협찬 사실을 숨기고 광고하는 이른바 `뒷광고` 유튜버들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이들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쯔양` 또한 뒷광고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피해 가지 못했다.


쯔양은 자신이 뒷광고 의혹에 휩싸이면서 악플에 시달리게 되자 "앞으로 더 이상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며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당시 쯔양은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던 시기에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바이며 이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3개월만인 11월 "여러 생각과 고민 끝에 영상을 업로드하게 됐다"고 밝히며 복귀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쯔양은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악플로 인한 고통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그만둬라' '꼴도 보기 싫다'는 이야기도 많았다. 그래서 은퇴 선언을 했다"면서 "그만두면서 많은 분들이 '돌아오라'고 했고, 돌아오니까 또 '나가라'고 하더라. 그런 많은 욕을 받는 건 처음이었다. 가장 힘들었다. 지금까지 쌓아온 게 무너지는 기분이었다"고 호소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