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사태로 대면거래 축소…위조지폐 발견사례 줄어

최종수정 2021.01.25 12:11 기사입력 2021.01.25 12:11

댓글쓰기

코로나 사태로 대면거래 축소…위조지폐 발견사례 줄어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면 거래가 위축되면서 위조지폐 발견 사례도 함께 줄었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발견된 위조지폐는 모두 272장으로, 2019년(292장)보다 6.8%(20장)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 공표가 시작된 1998년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한은 관계자는 "위폐가 적게 발견된 데는 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른 대면 상거래 목적의 화폐 사용 부진, 국민의 위폐 식별능력 개선을 위한 홍보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발견된 위조지폐 수는 종류별로 ▲5만원권 26장 ▲1만원권 115장 ▲5000원권 116장 ▲1000원권 15장이었다. 5만원권과 5000원권이 각 48%, 7.9% 줄어든 대신 1000원권이 50% 늘었다. 이들 위조지폐는 한은이 69장, 금융기관이 193장, 개인이 10장씩 발견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