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건물 200개동 전격 봉쇄하고 코로나19 강제 검사

최종수정 2021.01.23 12:48 기사입력 2021.01.23 12:48

댓글쓰기

예고 없이 토요일 새벽 전격 단행
경찰 등 1000여명 공무원 투입 48시간 내 완료 목표

홍콩, 건물 200개동 전격 봉쇄하고 코로나19 강제 검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홍콩 정부가 23일 새벽 도심의 노후 건물 200개동을 전격 봉쇄하고 수만명을 상대로 의무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다.


2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이날 새벽 4시(현지시간)를 기해 야우침몽구 일대의 200여개 건물을 전격 봉쇄했다. 야우마테이, 침사추이, 몽콕 등이 포함된 야오침몽구는 홍콩의 도심 지역이다.

전격 봉쇄 대상에는 한 집을 다시 여러 개로 쪼개 여러 사람에게 임대해 인구 밀도가 높고 주거 환경이 열악한 아파트가 다수 포함됐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주민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경찰 등 1700명 이상의 공무원들이 현장에 배치됐다. 당국은 주말 48시간 동안 주민들의 이동을 통제한 채 봉쇄 건물에 있던 사람 모두를 대상으로 의무적인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봉쇄 해제 후 이 지역을 벗어나려면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홍콩 정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단기적 불편함이 있겠지만 이번 봉쇄를 통해 감염 사슬을 끊고 사업과 생계를 회복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홍콩이 이처럼 특정 지역을 완전히 봉쇄하고 전 주민을 상대로 의무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우한 등 중국 본토에서 일반화된 방식이다.


세계적으로 집값이 비싸기로 유명한 홍콩은 1일당 주거 면적이 매우 좁고 '쪽방'에서 생활하는 서민 계층이 많아 그간 홍콩 정부는 이동 자유를 전면적으로 제약하는 봉쇄를 한 적은 없었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본토 방식'을 도입한 것이다.


SCMP는 "의무 검사 지역을 지정한 이번 봉쇄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나온 가장 강력한 조처"라고 전했다.


홍콩에서는 22일 지역 사회 감염 55건을 포함, 총 61명의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발견됐다. 전날까지 홍콩 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9천929명, 사망자는 168명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