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 유시민 사과에…조국 글 인용한 '조국흑서' 필진 "사람 무는 개 두들겨 패야"

최종수정 2021.01.22 19:45 기사입력 2021.01.22 19:30

댓글쓰기

김경율 회계사, 조국 전 장관 글 인용해 비판
"고통 겪은 분들 많다…이 사과 못 받아들여"

지난해 9월25일 '조국흑서'(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기자간담회에서 공동 저자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부터), 권경애 변호사, 서민 단국대 교수,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9월25일 '조국흑서'(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기자간담회에서 공동 저자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부터), 권경애 변호사, 서민 단국대 교수,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이 과거 제기했던 검찰의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 사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사과하자, 앞서 그를 비판했던 '조국흑서'(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필진이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지난해 12월 유 이사장을 향해 "검찰이 계좌를 열람한 사실이 없다면 유시민은 공적 공간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질타한 바 있는 조국흑서 필진 김경율 회계사는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 입장을 평소 존경하는 교수님의 트윗으로 대체한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글을 공유했다.

김 회계사가 공유한 해당 글은 조 전 장관이 지난 2016년 12월1일 쓴 글로, 중국 소설 '아Q정전'의 작가 루쉰의 말을 인용한 것이다. 이 글에서 조 전 장관은 "사람을 무는 개가 물에 빠졌을 때 그 개를 구해줘서는 안 된다. 오히려 더 두들겨 패야 한다"며 "그렇지 않는다면 개가 뭍에 나와 다시 사람을 문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회계사는 "유시민 이사장의 발언들로 고통을 겪은 많은 분들을 봤다"며 "저는 이 사과 못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사과 여부와는 상관 없이 유 이사장에 대한 비판을 이어 나가겠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경율 회계사는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김경율 회계사는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김 회계사와 함께 조국흑서를 집필한 권경애 변호사 또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유시민이 조국 사태 이후 행한 증인 회유, 거짓사실 유포, 음모론 유포들 중 명백한 허위사실로 형사처벌의 위험성이 높은 노무현재단 금융거래 불법 조회 발언에 대해서만 콕 집어 한 사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경율 회계사의 집요한 추궁이 없었다면 나오지 않았을 사과다"라며 "사과의 진정성이 있으려면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지위에서 노무현을 욕보인 책임을 지고 자리를 내놓는 정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런가 하면 서민 단국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유시민의 사과가 고맙다"면서도 "내가 기억하기론 문 정권 중 거의 최초의 일"이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다만 "그 사과에 그간 맺혔던 응어리가 조금이나마 풀린다"며 "이번 유시민 씨 사과는 그냥 그대로 평가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 사진=유튜브 캡처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 사진=유튜브 캡처



한편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공식 홈페이지에 낸 입장문에서 자신이 제기한 검찰의 노무현재단 계좌 사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앞으로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어떤 경우에도 사실을 바탕으로 의견을 형성해야 한다"며 "분명한 사실의 뒷받침이 없는 의혹 제기는 여론 형성 과정을 왜곡한다. 이 문제와 관련, 제가 했던 모든 말과 행동을 돌아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24일 유튜브 방송인'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11월~12월)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내 뒷조사를 한 게 아닌가. 제 개인 계좌, 제 처의 계좌도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본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후 노무현재단은 지난해 6월23일 검찰에 '금융거래 정보 제공 및 통지유예 여부 확인 재요청' 민원을 보내, 검찰이 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는지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대검찰청은 같은해 7월6일 '전국 검찰청 어디에서도 노무현재단에 대한 계좌조회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취지로 답변을 보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