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리두기 3주연장" 카톡 퍼진 문건, 인천시 공무원이 유출

최종수정 2021.01.22 09:00 기사입력 2021.01.21 21:45

댓글쓰기

수도권 실내 체육시설 운영이 재개된 18일 서울의 한 헬스장에서 시민들이 운동을 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

수도권 실내 체육시설 운영이 재개된 18일 서울의 한 헬스장에서 시민들이 운동을 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이달 초 온라인에 떠돌았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조치 문건은 인천시청 소속 공무원이 유출한 것으로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고 SBS가 21일 보도했다.


인천시 비서실 소속 공무원으로 당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거리두기 2.5단계를 3주 연장키로 했다는 내용의 문서를 직접 찍어 지인 등이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방역당국은 2주 연장으로 결정하는 등 당시 유포된 내용과 실제 결정은 달랐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방역조치 혼선을 불러왔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이 인천시 공무원을 검찰에 송치했다. 그는 문건을 유출한 점은 인정했으나 이미 다른 지자체에서 인터넷에 올린 만큼 비밀누설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