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민주당 의원이 공업용 미싱을 거론, DJ도 노할 일"

최종수정 2021.01.20 22:12 기사입력 2021.01.20 16: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역지사지(易地思之)' 발언 이후 막말 공방전이 펼쳐지고 있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업용 미싱' 등을 거론하자 국민의힘은 '경악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20일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역지사지하시라” 대통령께 고언 했다고 야당 원내대표 입을 꿰매겠다는 것이냐"며 "전직 대통령의 불행한 역사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야당 원내대표 발언을 ‘공업용 미싱’으로 틀어막겠다는 여당 3선 의원의 수준 이하 막말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는 논평을 내놨다.

앞서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주 원내대표의 수준 이하의 막말 퍼레이드가 계속되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의 귀를 오염시키지 못하도록 공업용 미싱을 선물로 보낸다"고 했다. 이 글에는 공업용 미싱 이미지와 함께 수신처를 주 원내대표로 하고 있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공업용 미싱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표현 등은 없지만, 상대방이 말을 못 하도록 입을 꿰매 버리겠다는 뜻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과거 1998년 당시 김홍신 한나라당 의원이 김대중 대통령을 상대로 "입을 공업용 미싱으로 꿰매야 한다"고 언급해 벌금을 선고받은 전례도 있다.


최 대변인은 "사면을 꺼냈다가 사면초가에 빠진 것도 여당 대표요, 헌법이 국민통합 최고책임자 대통령에게만 단독으로 부여한 사면권을 결단하지 않고 국민에게 미룬 것도 대통령"이라며 "이미 20년 전 고(故) 김대중 대통령에게 쏟아진 망발을 민주당 의원을 통해 들으니 김 대통령도 하늘도 노할 일"이라고 개탄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