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옵티머스 관계사 소액주주 대표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

최종수정 2021.01.19 21:14 기사입력 2021.01.19 2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경영진의 펀드 사기 및 정·관계 로비 의혹 관련 옵티머스 돈세탁 창구로 의심받는 해덕파워웨이 소액주주 대표가 구속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해덕파워웨이 소액주주 대표 A(61)씨에 대해 배임수재,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공갈) 등 혐의 구속영장을 청구해 지난 15일 발부받았다.

법원은 A씨의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해덕파워웨이 소액주주 대표로서 옵티머스 로비스트로 활동하는 이들에게 주총 의결권을 부정하게 행사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6억5000만원을 수수한 배임수재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