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前 비서실장이 풀어준 文대통령 '속내'

최종수정 2021.01.19 13:22 기사입력 2021.01.19 13:22

댓글쓰기

노영민, 文대통령 임기 내 사면 물음에 "그런 기회가 있을 수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바로 다음 날, 대통령의 전 비서실장이 공개적으로 ‘임기내 사면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관심이 쏠린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9일 오전 라디오에 나와 ‘두 전직 대통령이 반성·사과의 뜻을 표하면 임기 내 사면도 못할 것 없다고 보는가’라는 물음에 "네, 그런 기회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노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사면의 큰 목적이 국민통합인데, 국민 공감대 형성이 미흡하면 국민통합에 저해되는 상황을 (문 대통령이) 우려한 것"이라며 "사법절차가 막 끝난 시점이라 (사면 논의가) 적절치 않다"고 설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갈등 상황에 대한 문 대통령의 속내를 언급한 점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노 전 실장은 "대통령님께서 나서야 할 상황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잘 헤쳐 나가라는 사인을 계속해서 보냈다"고 말했다.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와 국무회의를 모두 발언을 통해 대통령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얘기다. 노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향해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이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 "검찰총장이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권한을 남용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는 말씀"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 발언은 윤 총장 퇴임 이후의 정치 참여 문제까지 관여하려는 의도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다만 노 전 실장은 윤 총장이 퇴임 이후 정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