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이임 美대사 접견…"한미동맹에 지속적 애정을"

최종수정 2021.01.18 19:14 기사입력 2021.01.18 19:14

댓글쓰기

해리스 "韓 근무 큰 행운…이임 후에도 역할"

정세균 국무총리는 2년 반의 임기를 마치고 이임을 앞둔 해리 해리스 미국 대사의 예방을 18일 받았다.(사진제공=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년 반의 임기를 마치고 이임을 앞둔 해리 해리스 미국 대사의 예방을 18일 받았다.(사진제공=국무조정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이임을 앞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앞으로도 한국의 친구로서 한미동맹 발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2년 반의 임기를 마치고 한국을 떠나는 해리스 대사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정 총리는 "그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관련 공조를 통해 양국관계가 더욱 심화·발전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무역과 투자,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기술 등에 대한 경제 협력도 계속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는 "주한 미국대사로 근무할 수 있었던 것은 큰 행운이었다"며 "이임 후에도 굳건한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가능한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작년 한국전쟁 70주년을 계기로 마스크 등 방역 물자를 미국 뿐 아니라 유엔 등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전달한 것은 특별한 기억으로 남았다"며 "이 같은 양국의 우정이 정치, 경제, 보건 등 다양한 분야로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