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車업계, 반도체 부족 사태로 '급제동'

최종수정 2021.01.18 11:18 기사입력 2021.01.18 11:18

댓글쓰기

폭스바겐, 생산 멈추고 휴업
포드, 독일공장 폐쇄 조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반도체 수요 늘어난 탓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글로벌 차업계가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직격탄을 맞은 차업계가 회복을 위해 안간힘을 쓰는 가운데, 반도체 부족이라는 복병으로 올해 역시 어려운 시기를 보낼 것으로 전망된다.


18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폭스바겐 그룹의 주요 차 브랜드인 아우디가 차량에 들어가는 반도체 칩 대량 부족 사태로 일부 고급차 생산에 지연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르쿠스 듀스만 아우디 최고경영자(CEO)는 "폭스바겐 그룹의 일부 고급차 라인은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라인을 멈추게 됐다"며 "이에 따라 1만명 이상의 근로자들에게 휴업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그룹은 차량용 반도체 칩 부족으로 1분기에 10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차량용 반도체 칩 부족은 유럽뿐 아니라 일본, 미국 등 전 세계 차업계가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현상이다. 미국의 포드사는 18일부터 2월19일까지 독일 공장을 폐쇄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앞서 일본의 혼다사는 북미에서 생산되는 세단 2200대, 일본 미에현 공장에서 생산하는 준중형차 생산을 4000여대 줄이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일본 도요타자동차는 미국 텍사스주 공장에서 생산하는 픽업트럭 ‘툰드라’의 생산을 줄이기로 했다. 닛산 역시 당초 계획한 1월 생산규모를 1만5000여대에서 5000대 이상 감산하기로 했다. 이 외에 르노, 제너럴모터스(GM), 피아트크라이슬러(FCA)도 반도체 부족 사태의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글로벌 차업계가 줄줄이 생산라인을 멈춰서게 된 것은 반도체 수요 폭증과 더불어 차업계의 적시생산 시스템(Just-in-time) 때문이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재택근무 등이 확산되자 클라우드 인프라, 데이터센터, PC, 모바일 등 IT 산업 전반적으로 반도체 칩 수요가 폭증했다. 더욱이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영향으로 차업계는 적시생산으로 전환한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부품을 쌓아두지 않은 점도 생산 차질의 원인이 되고 있다.


듀스만 아우디 CEO는 "지난해 3~4분기에 예상외로 강력한 수요가 발생하면서 제때 대응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업계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바쁘게 생산라인을 돌리고 있지만, 반도체 특성상 리드타임(상품 생산부터 완성까지 걸리는 시간)이 길기 때문에 차량 생산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늘어난 반도체 수요를 놓고 스마트폰, 가전업체 등과 경쟁해야 하는 점도 차업계로서는 부담이다. 애플 등이 자동차 회사들보다 반도체 가격을 더 높게 쳐주기 때문이다. 제프 푸 GF증권 연구원은 "가전 및 스마트폰 등 전자제품 업체들은 상품을 제때 시장에 팔기 위해 반도체 확보를 위해 웃돈을 얹어 줄 용의가 충분한 회사들"이라며 "반면 차업계는 그렇지 않은 데다 특히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으며 재고를 쌓아두지 않으려는 경향이 커진 탓"이라고 분석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