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산업부 공무원 구속영장은 '사필귀정'…이젠 윗선 밝혀야"

최종수정 2020.12.05 09:32 기사입력 2020.12.05 09: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이 원전 관련 증거 인멸에 관여한 공무원들에게 법원이 구속영장을 내린 것과 관련 "사필귀정"이라며 윗선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5일 논평을 통해 "이제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의 윗선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산업부 공무원 구속영장 발부는) 초유의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결정이 내려진 것이며 사필귀정"이라며 "단순히 공무원의 조직적 증거 인멸만 수사하자는 것이 아니고 대담한 범죄를 묵인하고 방조한 윗선이 누구인지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애초 이 사건은 '월성 1호기 가동 중단은 언제 결정하느냐'는 문재인 대통령의 질문으로부터 시작됐다"며 "왜 이렇게까지 무리수를 두었는지, 그래서 '문재인 탈원전 정책'은 대체 정체가 무엇인지 국민은 알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