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추미애·강경화·홍남기 빠진 국면 전환용 개각에 불과"

최종수정 2020.12.04 14:25 기사입력 2020.12.04 14: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청와대가 4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 4개 부처 장관 교체를 발표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이 "개(改)각 아닌 '개(慨·슬퍼하다, 분개하다, 분노하다, 개탄하다)각'"이라며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권 4년 가까이 엉망이 된 국정을 고칠 의지는 눈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다. 그냥 국면 전환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이 그토록 교체를 원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번 개각에서 빠졌고 김 장관의 교체도 너무 늦었다"며 "24번의 실패로 이미 부동산 시장은 수습불가한 상태까지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오기 개각'이자 국정쇄신의 목소리를 못 알아듣는 '사오정 개각'"이라며 "이번 희망 없는 개각을 보며, 국민은 이제 정부·여당에 대한 희망을 접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국토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4개 부처 개각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