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이용구 차관 내정에 "文정권 사람…尹 기어이 찍어낼 모양"

최종수정 2020.12.02 15:44 기사입력 2020.12.02 15: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비(非) 검찰 출신인 이용구 변호사를 신임 법무부 차관에 내정한 것에 대해 "든든한 '내 편'을 꽂으며 마지막 기대마저 산산이 부서뜨렸다"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2일 구두논평을 통해 "문 정권이 기어이 검찰총장을 찍어낼 모양"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용구 전 법무부 법무실장은 조국, 추미애 장관과 검찰개혁의 합을 맞춰온 사람"이라며 "여당의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로까지 거론된 명실상부한 '정권의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해결할 것'이라는 궤변을 덧붙이니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대통령의 인식을 다시금 확인한다"며 "대통령마저 정의와 상식의 길을 거스르려 한다면 더 큰 민심의 쓰나미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