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뼈때린 美 법무부 장관…"대규모 선거부정, 없었다"

최종수정 2020.12.02 15:01 기사입력 2020.12.02 15:01

댓글쓰기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 부정선거 부인
부정선거 주장하는 트럼프 측 타격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선거 캠프가 올해 대통령 선거에서 대규모 부정이 벌어졌다는 주장을 펴고 있지만, 미국 법무부는 광범위한 선거 부정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마저 대규모 선거 부정은 없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다.


윌리엄 바 미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윌리엄 바 미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바 장관은 "법무부는 이번 선거 결과가 달라질 수 있을 정도의 선거 부정은 발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관련 보도에서 바 장관의 이번 발표는 부정선거를 주장했던 트럼프 대통령에게 치명타를 안겨줬다고 전했다.

바 장관은 "시스템적인 선거 부정이 있었으며 개표 기계에 의도적으로 선거 부정을 유도하는 시스템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국토안보부와 법무부가 이 문제에 관해 확인한 결과 지금까지 이를 입증할 만한 어떤 사실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바 장관은 미 행정부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혀왔던 인물이다. 그런 그조차도 부정선거를 주장할 증거를 찾지 못했음을 시인한 것이다. 그는 이번 대선과 관련해 전국 검사들을 상대로 투표 사기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하지만 여전히 트럼프 캠프 측은 선거부정 주장을 꺾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이자, 선거부정 관련 소송을 이끌고 있는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법무부 장관으로서는 기분이 언짢을 수 있겠지만, 법무부는 선거부정을 조사하려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6개주에서 충분한 부정선거 증거를 찾았지만, 법무부는 이를 조사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미 공화당은 현재 이번 대선 결과를 두고서 내부 논란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1만3000여표 차이로 조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조지아주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선거 관계자를 위협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선거 관계자 가운데 한 명은 기자회견을 열어 "누군가가 다치고 총에 맞고, 죽을 수 있다"며 "잠재적으로 푹력 행위를 유발할 수 있는 행동을 부추기는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잇따른 부정선거 주장으로 인해, 선거 관계자들이 물리적 위협에 직면했다는 것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