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한 외투기업, 3년 간 노무환경 '나빠졌다' 68.5% 달해"

최종수정 2020.11.30 11:00 기사입력 2020.11.30 11:00

댓글쓰기

전경련 '한국의 기업환경 설문조사'

"주한 외투기업, 3년 간 노무환경 '나빠졌다' 68.5% 달해"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주한 외국인 투자기업 중 최근 3년 동안 한국기업의 세무와 노무환경 규제가 심화됐다고 체감하는 기업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주한 무역·투자 담당관 및 주한외국상공회의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한국의 기업환경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노무환경, 정책당국의 소극적 행정태도 등에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응답자의 71.4%는 한국의 기업환경에 대해 전반적으로 우수하다고 평가했으며 소속국가 기업이 한국에 투자하는 주요 이유로는 ‘내수시장의 매력 및 성장 가능성’(46.0%), ‘글로벌 인지도를 가진 한국 대기업과의 협업 확대’(22.2%), ‘고도화된 IT 및 산업인프라’(15.9%) 등을 들었다. 아울러 응답자의 76.2%는 해외 진출을 검토 중인 자국 기업에게 한국을 추천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분야별 규제 변화 체감에 있어서는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와 비교해 최근 3년 동안 체감하는 규제 변화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세무환경가 ‘매우 악화’(5.3%) 또는 ‘악화’(47.4%) 됐다는 의견이 ‘변화없음’(36.8%) 또는 ‘호전’(10.5%)됐다는 의견에 비해 높았다.


노무환경 경우는 ‘매우 악화’(21.1%) 또는 ‘악화’(47.4%) 됐다고 느끼는 응답자가 68.5%에 달해 ‘변화없음’(26.3%) 그리고 ‘호전’(5.3%)되었다는 응답의 두 배 이상을 차지했다.

외투기업 법인세 감면혜택 폐지 영향 커…소극적 애로해결도 문제

최근 3년 간 기업활동에 영향을 준 구체적 항목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2019년부터 폐지된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한 법인세 감면 혜택과 더불어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최저임금 급격한 인상 등을 꼽았다.

한편 소속국가 기업의 애로해결 요청에 대응하는 한국 당국에 대한 만족도는 ‘보통(40~60점)’ 50%, ‘만족(60~80점)’ 45%로 대체적으로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묻는 질문에 대해 ‘소극적 애로해결 의지’(42.9%)의 응답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나 외투기업 애로해결을 위한 당국의 적극성을 요청했다. 한 응답자는 "애로사항을 건의하면 한국 정책당국의 표면적인 태도는 우호적이지만 막상 실질적으로 개선되는 것은 거의 없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그 외에도 ‘정책 일관성 결여’(17.9%), ‘잦은 담당자 교체’(17.9%), ‘중복규제에 따른 복잡한 해결절차’(14.3%) 등이 외투기업 애로해소를 위해 보다 개선이 필요한 분야로 꼽았다.


한국의 기업환경 개선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복잡한 행정절차 및 관료주의 타파’(34.9%)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과도한 규제 개선’(19.0%), ‘혁신을 저해하는 법·제도 개선’(17.5%), ‘경직적 노사관계 해결 노력’(9.5%)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대한 외국인투자 상위 50개국(2019년 신고기준)을 대상으로 10월12일~11월6일 4주간 전화 및 이메일을 통해 진행했으며 대한 투자 상위 50개국 중 42%가 응답하고 투자금액 1억불 이상 상위 20개국 기준으로는 50%의 응답률을 보였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노무·세무환경 개선과 함께 외투기업 애로해결을 위한 정책당국의 보다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