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기업, 사회공헌 지출액 전년比 14.8% 증가"

최종수정 2020.11.29 11:00 기사입력 2020.11.29 11:00

댓글쓰기

2020 주요기업 사회적 가치 보고서

"국내 기업, 사회공헌 지출액 전년比 14.8% 증가"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지난해 국내 기업들은 평균 이익의 급감에도 불구하고 사회공헌 지출액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지난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 응답기업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기업 등 220개 기업을 조사한 ‘2020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사회공헌 지출액은 2조9927억원으로 전년 대비 14.8%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업 1개사 당 평균 지출액 또한 136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7.5% 늘었다.

특히 분석기업의 15.5%(34개사)는 세전이익이 적자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업의 세전이익 대비 사회공헌 지출액 비율은 4.0%로 2009년(4.8%) 이후 가장 높았다. 기업의 매출액에서 사회공헌 지출액이 차지하는 비중 또한 0.2%로 2011년(0.26%) 이후 가장 높았다.


보고서는 최근 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 특징이 ‘New 5W1H’ 라고 제시했다. 기업 사회공헌의 주체, 시기, 대상, 내용, 방법, 목적 등이 전통적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다른 경향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임직원이 직접 기획하는 프로그램이 늘었고 임직원 참여도를 높이도록 근무시간을 활용하거나 집에서 가족과 여가를 보내며 언제든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기획했다. 단순 현물 기부를 넘어 노하우 전수와 같은 무형적 가치를 나누고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하거나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사례도 증가했다.

"국내 기업, 사회공헌 지출액 전년比 14.8% 증가"


특정 계층이 대상이 아닌 환경과 지역사회 발전 등 사회문제 해결과 발전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증가해 이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이 전년 대비 각각 3.0%포인트, 3.6%포인트 확대됐다.

기업들이 사회공헌 활동 외 기업 활동(생산~판매) 전 과정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분야로는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23.9%)로 조사됐다. 이어 ‘생산활동 내 친환경 가치 실현’, ‘준법경영 강화’가 각각 20.9%로 나타났다.


조사 기업(113개사)의 86.2%는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은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공정거래 투명성 확보, 협력사 경쟁력 강화 지원, 유동성 지원, 소통 활성화, 동반 사회공헌 활동 등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기업들은 사회공헌 비용 지출에 있어 단기적 경영 성과에 영향을 받기보다는 각 사의 철학과 비전, 그리고 사회적 이슈 여부에 더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들이 긍정적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격려하는 분위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