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文, 무능한데 비겁하기까지…정권교체해 주택정책 다시 만들어야"

최종수정 2020.11.22 11:10 기사입력 2020.11.22 11: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유승민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문제에 입을 다물고 있다며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정권 교체를 통해 주택정책을 다시 만들어야 전세난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온 나라가 뒤집혀도 문재인 대통령은 꼭꼭 숨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석달 전인 지난 8월, '부동산 대책의 효과가 나타나면서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고 있다', 이게 문재인 대통령이 숨어버리기 전 마지막으로 남겼던 어록"이라며 "24회의 부동산대책은 이 정권이 얼마나 바보같은지를 보여줬는데 이제 비겁하기까지 하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온 나라가 난리가 나도 국정의 최고책임자는 머리카락 하나 보이지 않고 꼭꼭 숨었다"며 "설마 지금도 실패를 모르진 않을 것이지만 잘못을 인정하기 싫은 거고 책임지기 싫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광 파는 일에만 얼굴을 내밀고, 책임져야 할 순간에는 도망쳐 버리는 참 비겁한 대통령"이라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게는 희망을 버리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모두가 강남에 살 필요는 없다(장하성) ▲월세 사는 세상이 나쁜 건 아니다(윤준병) ▲불편해도 참고 기다려라(김상조) ▲호텔방을 전세로 주겠다(이낙연)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라(진선미) 등 논란이 된 여권 인사들의 말을 인용하며 "내집마련의 꿈을 접는 사람들에게 이 정권은 염장을 지르는 말만 쏟아낸다"고 비판했다.


그는 "내집마련의 꿈을 되살리고 내집마련의 사다리를 복원하려면, 주택정책을 원점에서 다시 만드는 길밖에 없다"며 "주택시장에 공급을 늘리고 민간임대시장을 되살려서 문재인 정권이 올려놓은 집값과 전월세, 세금을 다시 내리는 일을 누가 해내겠는가. 정권교체만이 답"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