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심, 해외매출 신기록…신라면 세계를 감동시킨 1위·1조원 K푸드

최종수정 2020.11.04 10:54 기사입력 2020.11.04 09:23

댓글쓰기

9억9000만 달러 역대 최고 매출 기록
코로나19 속 신라면 맹활약, K푸드 위상↑

농심, 해외매출 신기록…신라면 세계를 감동시킨 1위·1조원 K푸드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농심 의 해외 총 매출(수출과 해외법인의 매출합)이 올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농심 은 연말까지 전년 대비 약 24% 성장한 9억9000만 달러의 해외매출이 예상된다고 4일 밝혔다. 미국, 중국 등 주요 법인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거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라면 소비가 급증하면서 수출 실적 또한 크게 늘어났다.


세계의 농심 을 만들어낸 것은 국가대표 ‘ 신라면’이다. 신라면은 올해 해외에서 약 3억9000만 달러의 매출이 예상되면서 K푸드의 위상을 보여줬다. 특히 뉴욕타임즈를 비롯한 해외 곳곳에서 신라면을 세계 최고의 라면으로 꼽았다. 농심 은 “신라면은 한국을 대표하고 세계를 감동시키는 1위 식품한류 브랜드”라고 평가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는 지난달 26일 농심 이 꾸준한 해외매출 성장세를 앞세워 세계 5위에 등극했다고 밝혔다.

농심, 해외매출 신기록…신라면 세계를 감동시킨 1위·1조원 K푸드


9억9000 만 달러 역대 최고 매출

농심 은 올해 해외 총 매출이 전년 대비 24% 성장한 9억9000만 달러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라면의 활약과 짜파구리 인기, 코로나19 등의 영향이 최대 실적을 견인했다. 올 초부터 신라면을 비롯한 짜파게티, 너구리 등 한국라면에 대한 관심과 판매가 늘어났고, 코로나19 가 미국, 유럽 등지로 빠르게 번지면서 간편식 수요와 맞물려 라면소비가 급증했다. 농심 은 미국과 중국 현지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고 수출물량을 늘리면서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처했다.


수출 전선인 유럽시장은 영국, 독일 등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뒀다. 농심 은 영국의 테스코, 모리슨, 아스다, 독일의 레베, 에데카 등 메이저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꾸준히 영업망을 구축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지 라면수요를 적극 흡수했다. 농심 의 올해 유럽 수출액은 전년 대비 30% 증가할 전망이다.


올해 가장 두드러진 해외시장은 미국이다. 캐나다를 포함한 미국법인 매출은 약 3억2600만 달러로 예상된다. 이는 전년 대비 약 28% 성장한 수치로, 미국은 올해 중국법인을 제치고 농심 의 해외사업 선두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2017년 세계 최대 유통사 월마트 전점 입점을 시작으로 미국 메인스트림(주류시장) 시장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농심 은 올해도 월마트, 코스트코, 크로거 등 메인 유통사를 중심으로 매출 확대에 나섰다. 실제 월마트와 코스트코에서 매출이 각각 47%, 37%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를 거치면서 그간 간식으로 여겨왔던 농심 라면이 식사 대용으로 평가 받으면서 신라면, 신라면블랙 등의 대표 제품이 주가를 올렸다. 지난 6월 미국 3대 일간지 ‘뉴욕타임즈’ 가 세계 최고의 라면으로 신라면블랙을 꼽은 데 이어 글로벌 여행 전문 사이트 ‘더 트래블’ 과 미국의 초대형 유튜브 채널 ‘Good Mythical Morning’도 세계 최고의 라면으로 각각 신라면블랙과 신라면을 선정했다. 모두 신라면의 맛과 품질을 인기비결로 꼽았다. 신라면 브랜드는 미국에서 26% 성장한 1억2000만 달러의 최대 매출이 예상된다.


유로모니터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주요한 영향 중 하나는 소비자들이 건강한 음식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는 점이다. 라면을 선택할 때도 좀 더 고품질의 라면을 선택하는 경향이 나타났는데, 농심 의 신라면 브랜드가 이와 잘 부합했다”고 설명했다.


신라면은 농심 해외사업의 핵심이다. 올해 신라면 브랜드의 해외 매출은 전년 대비 30% 성장한 약 3억9000만 달러로 예상된다. 농심 해외 사업의 40% 가량을 홀로 담당할 만큼 독보적인 존재감을 갖고 있다. 한국을 넘어 글로벌 식품 메이커들과 경쟁을 벌이는 원조 K푸드다.


농심 은 “신라면의 매운맛은 한국을 넘어 전 세계를 울리고 있다” 며 “출시 35년을 맞는 내년에는 연매출 1조원의 메가 브랜드로 성장해 K 푸드의 위상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농심 은 내년 해외사업 매출 목표를 올해보다 12% 높은 11억1000만 달러로 잡았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