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확진자 127명, 나흘째 세자리…일상 곳곳 확산(종합)

최종수정 2020.10.31 10:33 기사입력 2020.10.31 10:33

댓글쓰기

31일 0시 기준 누적 2만6511명…지역 발생 96명, 해외 유입 31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곳곳에서 잇따르면서 31일 일일 신규 확진자가 127명 발생, 나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7명 증가해 누적 2만651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127명 중 지역 발생이 96명, 해외 유입이 31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1명, 경기 23명, 대구 9명, 충남 4명, 인천과 세종에서 각각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8 103명, 29일 125명, 30일 113명 등 나흘 연속 세자리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한때 40명대까지 떨어졌으나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면서 연일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일상 공간에서의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핼러윈데이'가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기폭제가 될 수도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1명으로, 전날(21명)보다 10명 늘었다. 확진자 중 25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 1명 늘어 총 464명으로 집계됐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84명 늘어 누적 2만4311명이 됐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를 114명에서 113명으로 수정했다. 서울 지역에서 확진자로 분류됐던 1명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