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진석 "내년 서울·부산 보궐, '성추행 보궐선거'로 명명하자"

최종수정 2020.10.30 08:34 기사입력 2020.10.30 08:34

댓글쓰기

정진석 "내년 서울·부산 보궐, '성추행 보궐선거'로 명명하자"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성추행 보궐선거'로 명명하자"고 말했다. 당원투표를 통해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려는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려는 것으로 읽힌다.


정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내년 4월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아예 '성추행 보궐선거'로 명명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후보 공천을 통해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며 당원 투표로 공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성추행 등으로 선거의 이유를 제공한 경우 무공천하겠다는 당헌당규를 뒤집은 것.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비판을 쏟아냈다. 황규환 부대변인도 전날 논평을 통해 "이러려고 박원순 전 시장과 오거돈 전 시장과 관련된 국감 증인 채택 요구를 여가위에서 그토록 묵살한 것인가"라며 "당원의 뜻이 곧 국민의 뜻인 것 마냥 포장하려는 민주당의 행태가 비겁하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