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과 아세안 10국이 펼치는 온라인 패션축제 팡파르

최종수정 2020.10.29 08:21 기사입력 2020.10.29 08:20

댓글쓰기

‘2020 한·아세안 패션위크’ 10월29일~31일 부산 수영구 F1963에서
디자이너 패션쇼·디지털 화상포럼 … 전면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

부산과 아세안 10국이 펼치는 온라인 패션축제 팡파르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패션 축제인 ‘2020한·아세안 패션위크’가 29일부터 31일까지 부산 수영구 F1963에서 무관중·온라인 생중계로 열린다.


‘한·아세안 패션위크’는 지난해 부산에서 열린 2019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를 계기로 시작된 국내 유일의 우리나라와 아세안 패션업계 최대 행사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경제진흥원이 주관한다.

지난해 ‘한·아세안 패션위크’는 해당 국가 패션관계자와 시민이 다양한 패션쇼를 즐길 수 있도록 벡스코에서 대규모로 진행됐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면 무관중 온택트 방식으로 전환했다.


총 3일간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인 ‘한·아세안패션위크TV’의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세부 프로그램은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 총 24개사 유명 패션디자이너들이 참가하는 ‘한·아세안 패션쇼’, ▲부산지역 8개 대학 예비 디자이너들의 ‘대학패션페스티벌 패션쇼’가 있다.

행사 마지막 날인 31일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패션산업 환경에 선제적 대응전략’을 주제로 ‘아세안 패션발전 디지털 화상포럼’을 열고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패션 네트워크가 단절되지 않도록 교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패션 트렌드에 관심 있는 시민이 즐기는 다채로운 이벤트도 진행한다. ‘공식 홈페이지 회원가입 이벤트’와 ‘실시간 채팅 참여 이벤트’ 등 회원가입자와 유튜브 구독자를 대상으로 선물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회원가입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디자이너·모델·스텝으로 현장 스튜디오의 인원을 최소화하고 방역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라며, “기존 대면방식 정형화된 패션쇼의 틀을 깨고 새로운 시대를 선도할 패션 행사로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