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상허브'로 노후 산업단지에 활력 불어넣는다

최종수정 2020.10.25 11:01 기사입력 2020.10.25 11:01

댓글쓰기

대전 1·2일반산업단지 '산업단지 상상허브' 사업 위치도 (제공=국토교통부)

대전 1·2일반산업단지 '산업단지 상상허브' 사업 위치도 (제공=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노후 산업단지에 활력을 불어넣고 민간 참여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력 지원을 위한 '산업단지 상상허브' 공간 조성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대전 1·2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활성화구역 지정을 위해 대전시에서 수립한 재생사업 활성화 계획을 승인하고 활성화구역(산단 상상허브)을 일자리 창출과 혁신 성장을 위한 전진 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산단 상상허브는 산단 재생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토지 용도를 유연하게 전환한 후 각종 산업·지원기능을 집적하고 고밀도 복합 개발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1970년대 조성된 대전 1·2일반산단은 대전시 생산·고용의 큰 비중을 차지하며 일자리 거점 역할을 수행했으나 산단이 노후화되면서 기업 경쟁력이 약화되고 둔산·대덕·신탄진 등 도시 지역 확산에 따른 환경·교통 문제 등으로 도시의 효율적 공간 구조 형성을 저해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국토부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산단 재생사업 지구에 국비 370억원(지방비 370억원, 총 사업비 740억원)을 투입해 도로 환경을 개선하고 주차장·공원 등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보하는 등 토지 효율성을 높이고 첨단산업을 유치해 산업구조를 개편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국토부는 새로이 추진되는 대전 1·2일반산단 상상허브는 노후 산단이 지닌 산업시설 위주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산업·문화·지원 기능에 대한 복합개발을 통해 산업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고 기업 및 노동의 원활한 지원을 위한 공간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복합용지에는 첨단기업유치를 위한 정보·통신 지식산업센터 건립 및 제조·지식·정보와 관련된 창업 공간을 조성하고 산단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기업지원시설(벤처지원센터, 수출입지원센터 등)과 편의시설(도서관, 보육시설, 구내식당, 피트니스센터 등)이 들어선다. 지원·공공시설용지에는 산단 종사자의 직주근접과 '워라밸'(Work-Life Balance) 지원을 위해 소호형 주거 클러스터를 조성하여 주변 시세에 비해 저렴하게 공급하는 한편 주차 전용 건축물을 건립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번 대전1·2일반산단 내 산업단지 상상허브 사업을 통해 공공 주도의 마중물 사업을 통해 민간 참여로 연계되는 후속 투자기반을 유도하여 첨단 산단으로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노동자 지원시설 확충과 쾌적한 산단 환경 조성을 통해 청년 인력의 유입과 신규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근오 국토부 산업입지정책과장은 "활성화 계획에 따라 관련 시설이 향후 완공되면 대전 1·2일반산단이 혁신적으로 변모할 수 있는 거점을 조성하고 그 효과가 산단 전체로 확산돼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산업 혁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