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리아 주둔 미군, "드론공격으로 알카에다 간부 폭사시켜"

최종수정 2020.10.23 16:00 기사입력 2020.10.23 16: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시리아 주둔 미군이 시리아 반군 거점지역으로 알려진 이들리브 지역에서 드론공격으로 테러조직인 알카에다 간부 등 14명을 폭사시켰다고 밝혔다. 미군은 드론공격을 통해 알카에다와 IS 주요 간부들을 공격해 상당한 성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P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동지역 담당인 미군 중부사령부는 22일(현지시간) 시리아 주둔 미군이 북서부 이들리브 지역에서 드론 작전으로 알카에다 간부급 6명을 포함, 14명의 알카에다 병사를 폭사시켰다고 밝혔다. 중부사령부 대변인 베스 라이어던 소령은 "이들리브 지역에서 알카에다 간부들의 회합이 열렸고 이를 미군이 폭격했다"며 "이번 작전은 미국인과 동맹국의 무고한 시민을 위협하는 국제 테러조직의 역량을 분쇄하기 위해서였다"라고 밝혔다

시리아 내전 감시 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번 공격의 사망자가 14명이었다고 집계하고 이 가운데 비시리아인 5명과 사령관급 간부 6명이 포함됐다고 발표했다. 이 단체는 표적이 된 이들이 저녁 식사를 하러 모여있었다고 설명했다. 시리아 주둔 미군은 이달 15일에도 이들리브 지역에서 드론으로 알카에다 간부급 2명을 폭격해 살해했다고 발표했고, 앞서 지난달에는 IS 주요 간부들의 차량을 드론 미사일로 공격해 간부들을 폭사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리브 지역은 알카에다와 연계한 하야트 하흐리르 알샴(HTS)이라는 무장조직의 근거지로 이들 외에 알카에다와 IS 등 여러 조직원 미군은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시리아에 주둔한 1000명의 파병병력을 모두 철수시켰다가 같은 달 하순 유전지대 보호를 이유로 시리아 동부에 수백명 규모로 병력을 재파병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