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강제징용 조선인 차별 관련 "이유 없는 중상"

최종수정 2020.10.23 13:54 기사입력 2020.10.23 13:54

댓글쓰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가 태평양전쟁 당시 강제 동원된 조선인 노동자의 차별 대우 문제와 관련해 "이유 없는 중상(中傷)"이라고 말했다.


2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전날 도쿄도 신주쿠구에 있는 산업유산정보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유 없는 중상을 꼭 물리쳐 일본의 힘찬 산업화 행보를 전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전날 이 센터를 방문해 일제강점기 당시 강제징용 현장인 하시마(端島·군함도)에 살았던 일본 주민들과 만났다. 그는 이 센터에서 태평양전쟁 당시 미쓰비시 중공업 나가사키 조선소에서 일한 대만인 강제징용 노동자에게 봉급이 지급됐음을 보여주는 급여 봉투 등을 살펴보고 전 군함도 주민들에게 "역사의 진실도 여러분이 이야기해줌으로써 전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산업유산정보센터는 군함도 탄광을 비롯한 일본의 근대 산업시설을 전시한 곳으로 군함도에서 조선인 차별이 없었다는 현지 주민의 증언을 비중 있게 소개해 논란이 됐다. 2015년 메이지 시대 산업시설 23곳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면서 조선인 징용 노동자 등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성과를 과시하기 위한 전시물 위주로 돼 있었던 점이 지적됐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