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인민은행장 "부채비율 평탄화"…내년 부채축소 시사

최종수정 2020.10.22 15:35 기사입력 2020.10.22 15:12

댓글쓰기

경제 본격 회복되면 부채 관리…통화정책 정상화 추진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이강 인민은행장이 '통화 정책 정상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내년부터 부채축소(디레버리징) 정책이 본격적으로 재개될 수 있다는 시그널을 시장에 던졌다.


22일 차이신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이 행장은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금융가 포럼' 연설을 통해 "역병에 맞서는 특수한 시기 우리의 부채 비율이 일부 상승했다"면서 "내년 GDP(국내총생산)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난 이후에 부채 비율은 한층 안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행장은 이어 "통화 정책에 있어 총갑문을 잘 장악해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부채 비율의 파동을 평탄화해 장기적으로 파동이 안정적인 궤도 안에 머무르게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행장의 이번 발언은 경제가 정상궤도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부터 인민은행이 전처럼 적극적인 부채 비율 관리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중국의 분기 경제성장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가장 심각했던 1분기 통계 발표 이래 최악인 마이너스 6.8%까지 떨어졌다가 2분기 3.2%, 3분기 4.9%로 오르면서 확연한 브이(V)자 모양의 곡선을 그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펴낸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1.9%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할 것으로 관측했다.

IMF는 또 중국의 내년 경제성장률은 8.2%에 달해 코로나19의 충격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시진핑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는 부채 문제가 장차 중국 경제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보고 강도 높은 부채 축소 정책을 펴왔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대형 돌발 사태를 맞아 일시적 부채 비율 상승을 용인하면서 재정 적자율 상향, 국채 발행 확대, 지급준비율과 정책 금리 인하 등 재정ㆍ통화 정책을 총동원하는 부양책을 폈다.


정부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과 국가금융ㆍ발전연구실에 따르면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정부, 비금융 기업, 가계를 망라한 중국의 총부채 비율은 245.4%로 전년 말보다 6.1%포인트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경기 부양책의 여파로 올해 중국의 총부채 비율이 10%포인트까지 급등할 것으로 전망한다.


실제로 인민은행 최신 통계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은행 대출과 기업들의 채권발행액 등을 모두 합친 사회융자의 증가액은 29조6200만 위안(한화 5000조원)에 달해 전년 같은 기간보다 9조 위안 더 많았다.


다만 이 행장은 통화 정책 기조를 급격히 긴축 방향으로 돌리지는 않겠다는 메시지도 던졌다.


이 행장은 "안정적 성장과 위험 방지 사이에 균형을 잘 잡아야 한다"며 "시장에 돈이 부족하게도, 넘치게도 하지 않으면서 최대한 장기적으로 정상적인 통화 정책을 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