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림청, 산청군 곶감 원료감 구매자금 지원

최종수정 2020.10.21 17:13 기사입력 2020.10.21 17:13

댓글쓰기

최병암 차장 떫은감 재배 농가 현장 방문
郡 신품종 재배 시범사업 유치 지원 건의

산림청 산청군 떫은감 재배농가 현장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는 최병암(가운데) 산림청 차장. (사진=산청군)

산림청 산청군 떫은감 재배농가 현장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는 최병암(가운데) 산림청 차장. (사진=산청군)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산림청이 경남 산청군을 찾아 곶감의 원료 감인 떫은감 재배 농가를 방문, 수급 부족을 겪고 있는 원료감 구매자금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21일 산청군과 산림청에 따르면 최병암 산림청 차장 등 산림청 관계자와 경남도 산림녹지과 관계자 등 10여명은 시천면 원리 소재 조형섭(71세)농가를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간담회를 했다.

이날 최호림 지리산 산청 곶감 작목연합회장은 “올해 저온 피해와 긴 장마, 태풍 등 최악의 기후조건으로 곶감 원료감 수급에 어려움이 있다”며 원료감 구매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다른 지역 잔액 분을 파악해 먼저 지원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현장에서 답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이재근 산청군수는 “우리 군의 역점사업인 한방약초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림청 공모사업인 ‘산림 신품종 재배단지 시범사업’을 유치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군에 따르면 산청 한방 꾸지뽕 영농조합법인이 연구·개발한 꾸지뽕나무인 ‘산음동의 목’이 최근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의 ‘신품종’으로 등록됐다.


최 산림청 차장은 “산청은 곶감 생산에 적합한 천혜의 환경을 가지고 있다”며 “청에서 최대한 지원해 코로나19와 이상기후 등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꾸지뽕 신품종 관련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좋은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