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태섭 탈당'에 야권 손짓…"함께할 수도" "응원한다"

최종수정 2020.10.21 11:20 기사입력 2020.10.21 11: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금태섭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탈당 의사를 밝히자 보수 야권에서 일제히 러브콜을 보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의 영입 가능성에 대해 "탈당과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라며 "한 번 더 만나볼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당 내 의원들도 금 전 의원의 탈당을 응원하며 함께하자는 뜻을 밝혔다.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의 소신 따위는 필요 없고 징계의 대상이나 되는 정당에서 누군들 몸 담고 싶겠는가"라며 "우리 정치가 몇 안되는 제대로 된 사람 하나를 또 잃는 게 아닌가 싶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부디 정치를 완전히 떠나지 말고 권토중래 하길 바란다"며 "조만간 우리가 함께할 날이 있을지도 모르니 그때까지 건강하기를..."이라고 덧붙였다.


조수진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내부에는 합리적이고 훌륭한 지인들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그분들은 문제의식을 입밖으로 내지 못한다. 그래서 금 전 의원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김웅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 전 의원의 페이스북 글 '민주당을 떠나며'를 공유했다.

금 전 의원은 검사 출신으로 지난 20대 국회에서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2016년부터 민주당 대변인, 전략기획위원장, 원내부대표 등 당 주요 직책을 맡았으나 지난해 12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표결에서 당론과 달리 기권표를 던져 당으로부터 '경고' 징계를 받았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