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특검 법안 조만간 제출…추미애도 수사 방해했으면 특검 대상"(종합)

최종수정 2020.10.20 10:44 기사입력 2020.10.20 10: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임춘한 기자]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 비리게이트 특위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비판하며 특별검사법안 성안을 마무리지었다고 밝혔다. 추 장관도 수사방해 혐의가 있으면 특검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권성동 특위 위원장은 20일 기자회견 직후 백브리핑을 통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국민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특검 도입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위원장은 "저희들이 특위차원에서 특별검사법을 성안했고, 원내지도부와 상의해 특검 법안 제출을 결정하려고 하고 있다"며 "추 장관의 사퇴와 특검 도입만이 이 정쟁을 끝내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검법 제출에 대해서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상의해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특검대상은 라임·옵티머스 사기와 관련된 정관계 인사들의 비호 의혹과 관련된 이들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보다 더 핵심인물이 있다는 걸로 안다"며 "사건 처리, 수사와 관련된 직권남용, 직무유기 일체를 전부 수사대상으로 집어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 장관도 수사방해 혐의가 있으면 대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권위원장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서 "라임 사건은 다 알다시피 민주당 지역위원장이 8000만원 수수로 구속돼 있고,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기정 수석 국회사무총장까지 수사 대상자로 거론되고 의혹을 사고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계속 지휘하면 여권의 비리라든가 이런 부분을 감추기 어려운게 아닌가 이렇게 추 장관이 판단한 것으로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위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청부 수사가 명백한 추미애 '법무총장'이 지휘하는 수사의 결과는 뻔할 뻔 자"라며 특검 도입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특위는 "(김 전 회장의 옥중서신은) 사기꾼의 일방적인 폭로이고 한 눈에도 허구임이 분명한 대목이 너무나 많지만, 추 장관은 무조건 윤 총장 때문에 검사와 야당에 대한 수사가 안 되고 있다는 주장"이라며 "라임 수사팀에 참여할 검사들에게 접대했다는 주장만 해도 접대 시점은 수사 시작 이전이고, 검사 인사권은 법무부 장관이 쥐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추 장관은 '검찰총장 수사권 박탈' 대상에 윤 총장 처가(妻家) 관련 고발 사건도 포함시켰다"며 "전(前) 정권 수사를 할 때는 '아무런 문제없다'고 여권이 기자회견까지 했던 사안인데도 지금 와선 법무부 장관이 수사하라고 직접 지시했다. 말 안 듣는 검찰총장을 어떻게든 찍어내고 악취가 진동하는 권력형 펀드 게이트를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